디지털 기술 활용해 현금·골드바 등 자동화로 관리
상시 이상감지 시스템 등으로 횡령, 분실 방지

신한은행, 디지털 금고 시범 운영 (사진=신한은행 제공)
신한은행, 디지털 금고 시범 운영 (사진=신한은행 제공)

신한은행(은행장 한용구)은 금융권 최초로 디지털 기술을 활용해 현금과 골드바 등 현물을 자동화로 관리하는 ‘디지털(Digital) 금고’를 시범 운영한다고 25일 밝혔다.

기존 은행들은 현금과 현물을 영업점 내 금고에 보관하고 직원들이 매일 현금과 현물을 정산하는 방식으로 관리해왔다.

신한은행 측은 이번에 시범 운영하는 ‘디지털 금고’는 현금과 현물의 단순 보관을 넘어 일일 자동 정산, 상시 이상 감지 시스템, 자동 무게 측정 등 디지털 기술을 활용해 횡령과 분실 등의 사고를 방지하고, 내부통제 강화로 안전성을 높였다고 설명했다.

'디지털 금고'는 신한은행의 디지로그 브랜치인 서소문지점에서 시범 운영을 시행하고, 하반기부터 영업점 확대 운영할 방침이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디지털 기술을 활용한 ‘디지털 금고’를 통해 영업점 내부통제가 한층 더 강화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디지털 기술로 안전성을 강화하고, 고객 중심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노력을 지속하겠다”고 말했다.

김소림 기자
저작권자 © 데일리그리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