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데일리그리드 제공)
(사진=데일리그리드 제공)

설 연휴를 앞두고 눈과 한파 소식이 전해지고 있어 힘든 귀성길이 예상된다. 특히, 눈 소식과 함께 강력한 한파의 예고로 귀성객들의 결빙사고에 대한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자동차시민연합 임기상 대표는 “한파에는 터널 진출구의 블랙 아이스를 주의해야 한다. 특히 눈 예보와 강풍이 불 경우 교량 부근은 마의 위험 구간임으로 무조건적인 안전운전이 필요하다"고 강조하며 "귀성길 안전운전으로 설 연휴를 더욱 풍성하게 보내길 바란다"고 말했다. 

△ 2차 연쇄 추돌사고 위험 구간 '터널 출입구'와 '교량 부근' 특히 주의

일반적인 접촉사고인 1차 사고 이후 발생하는 2차 사고는 뒤차들이 제어하기 쉽지 않은 연쇄 추돌사고이다. 특히 주의해야 할 2차 사고 위험 구간은 '터널 출입구'와 ‘교량 부근’이다.

터널은 차량이 고속으로 통과하는 과정에서 반복적으로 내부의 온기가 배출되고, 지형상 바람이 강하고, 그늘진 곳이 많아 터널 입출구에 결빙이 형성되기 쉽다. 또 산에 위치한 터널의 지형적 특성으로 오르막 내리막 도로와 인접되어 1차 사고는 2, 3차 대형 연쇄 추돌사고로 이어지기 쉽다.

교량 위는 강풍이 심해지면 횡풍과 온도교차로 블랙 아이스가 쉽게 형성된다. 특히 강을 건너는 교량과 계곡과 계곡을 다리로 연결한 지형이 위험 구간이다.

새벽이나 심야에 운전하는 귀성객들은 터널 출입구, 교량 부근, 해안도로, 산 인접도로를 운행할 경우 반드시 안전거리를 확보하고 급제동, 급가속, 과속은 절대 금지해야 한다. 

△한파 시 부동액 확인은 필수

겨울철 부동액은 냉각수가 어는 것을 방지할 뿐 아니라 냉각 시스템의 부식 방지와 소포제 등 다양한 화학 물질이 적정한 혼합비로 유지되도록 한다. 전기차에는 절연형 부동액을 사용하고, 일반 차량은 엔진에 적합한 부동액을 사용해야 한다. 다른 제품을 혼합해 사용해서 고장으로 이어진 사례가 많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한파에 자동차 동상 예방을 위해서는 부동액 비중을 조절해 방문 지역 최저 온도보다 5℃ 낮게 점검한다. 

△배터리 확인 및 주유와 충전은 넉넉하게

배터리는 영하 10~20도로 내려가면 성능이 30% 이상까지 저하된다. 배터리 교체 시기가 5년 정도 지났다면 한파가 찾아올 경우 배터리 성능에 주의해야 한다. 차를 외부에 주차할 경우 벽이나 동쪽을 향해 주차하여 최소한의 보온을 유지하는 것이 좋다.

특히 경유나 LPG 차량은 도시보다 추운 지방을 여행할 때는 그 지역 연료를 주입하면 연료 성분 차이로 연료 결빙을 어느 정도 예방할 수 있다. 전기차나 일반 차량도 연료를 절반 이상 채우고 운행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한파나 눈길에는 연료 소모가 증가하기 때문에 주유는 평소보다 충분하게 채우도록 한다. 

△교통 정체 시 히터 건강 온도는 21~23도 부근.

귀성길 교통 정체 시 졸음운전을 피하기 위해 최소한 1시간에 1번 이상 실내 환기를 한다. 차내 온도가 높고 장시간 환기 없이 사용하면 집중력 저하 또는 졸음으로 이어질 수 있다. 도로의 주행 특성상 차내 온도는 21~ 23도를 유지하고, 시내를 벗어나면 순환 기능은 차량의 내부 공기순환 모드를 적용한다. 

△교통사고 시 촬영 후 안전지대로 이동

교통사고가 발생할 경우 사진 촬영을 한 후 즉시 안전지대로 이동한다. 가벼운 사고에 현장을 지키다 대형 사고가 발생하면 100% 과실과 사고 발생 시 민· 형사책임까지도 질 수 있다. 고속도로 본선과 갓길에서 사고 시 2차 사고 예방을 위해 사고 접수 후 한국도로공사 무료견인 서비스를 이용한다.

김소림 기자
저작권자 © 데일리그리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