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대표 황현식)는 다가오는 설을 맞아 2000여 중소 협력사들의 안정적인 자금 유동성 확보를 지원하기 위해 납품 대금 200억 원을 100% 현금으로 조기 지급한다고 11일 밝혔다.

LG유플러스는 "조기 집행자금은 무선 중계기 및 유선 네트워크 장비 등의 납품, 네트워크 공사, IT 개발 및 운영 등을 담당하는 협력사에 지급되며, 협력사는 신제품 생산 및 설비 투자, 연구개발 비용 등에 조기 확보한 대금을 활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LG유플러스 김종섭 동반성장/구매담당은 “명절을 앞두고 대금 조기 지급을 통해 협력사의 유동성이 확보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동반성장지수 최우수 기업으로서 파트너사들과 상생 및 동반성장을 지속적으로 이뤄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LG유플러스는 동반성장을 위해 협력사의 신제품 개발, 생산성 향상, 품질 제고 등에 필요한 자금을 무이자 대출 방식으로 지원하고 있다. 또한 IBK기업은행과 함께 중소기업이 저리로 운영자금을 대출받을 수 있는 '동반성장펀드'와 납품 이전에 운영자금을 대출받을 수 있는 '네트워크론'도 운영하고 있다.

이원준 기자
저작권자 © 데일리그리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