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업에 따른 피해 발생 시 손해배상청구 등 검토

LH는 지난 달 24일부터 시작된 화물연대 파업의 영향으로 무주택 서민 등의 공공주택 입주 지연이 우려된다고 2일 밝혔다.

LH가 전국에서 시행 중인 공공주택건설사업 관련 공구는 총 431개 공구로, 주택건설 공구는 244개 공구다. 현재 이들 중 128개 공구가 레미콘 공급에 차질을 빚고 있다.

오는 2023년 상반기에 총 2만 9천세대 입주가 예정돼 있는 만큼, LH는 대체 공정 실시 등의 자구책을 마련하여 공사를 이어가고 있다.

LH측은 화물연대 파업 장기화로 골조 공사 등 주요 공정이 중단될 경우에는 공공주택 입주에 차질이 생길 것으로 예상한다.

이에 LH는 공사 중단 현장을 모니터링 하는 한편, 지난달 30일, 긴급대책회의를 열고 건설공사 중단 등에 대한 대책을 논의했다. 아울러, 파업 장기화로 인한 입주 지연 피해 발생 시 손해배상청구 등을 검토하여 공공주택 입주 예정자들의 피해를 최소화하는 데 최선을 다할 방침이다.

LH 관계자는 “무주택 청년 및 서민 등의 주거안정을 위한 공공주택 공급에 차질이 생기지 않도록 이번 사태가 조속히 해결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정금숙 기자
저작권자 © 데일리그리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