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속도 운항 독려 위해 유류비 할인혜택 제공
“경제속도 운항으로 업계상생, 탄소저감 기대”

 

‘선박 운항 경제속도 준수 캠페인’ 협약식 (사진=SK에너지 제공)
‘선박 운항 경제속도 준수 캠페인’ 협약식 (사진=SK에너지 제공)

SK에너지가 한국해운조합과 함께 해운산업의 친환경화를 위한 선박의 경제속도 운항 활성화에 나선다고 29일 밝혔다.

SK에너지는 지난 28일 서울 종로구 SK서린빌딩에서 한국해운조합과 ‘선박 운항 경제속도 준수 캠페인’ 협약식을 가졌다. 협약식에는 임병규 한국해운조합 이사장, 서석원 SK에너지 R&S CIC 대표가 참석했다.  

이번 협약은 국제해사기구(IMO)의 선박운항에너지효율지수(EEXI) 및 선박탄소배출효율지수(CII) 규제 실시에 사전 대응하고 국내 해운산업 전반에 친환경 기조를 확산하기 위해 마련됐다.

협약에 따라 해운조합은 국적선사의 자발적인 경제속도 운항 참여를 유도하기 위해, 경제속도를 준수하는 선사가 해운조합을 통하여 SK에너지 유류를 구매할 경우 유류비 할인 혜택을 제공할 계획이다. 

선박들이 경제속도로 운항속도를 낮출 경우 연료 사용량이 줄어들며, 온실가스 배출량 또한 감소한다.

SK에너지가 해운조합을 통해 매년 공급하는 선박 연료유는 국내 전체 소요량 4억2000만ℓ의 절반에 가까운 2억ℓ에 이르며, 공급량의 10%인 연료 2000만ℓ만 줄여도 감축되는 온실가스 배출량은 약 5만8000톤에 이른다. 국적선사에 공급하는 유류 전체를 대상으로 할 경우에는 온실가스 저감 효과가 더 커질 것으로 기대된다.

해운조합과 SK에너지는 경제속도 준수 캠페인을 시작으로, 미래 친환경 선박 연료유 공급 등 해운시장의 친환경 기조 정착을 위한 사업을 함께 발굴하고 추진할 예정이다. 

서석원 SK에너지 R&S CIC 대표는 “해운시장의 탄소배출 저감을 위해서는 해운업계뿐 아니라 해상유를 공급하는 정유사의 노력 또한 중요하다고 본다”며 “선박운항 경제속도 준수 활성화를 통해 SK에너지와 해운업계의 상생, 해운시장의 탄소배출 저감이라는 두 목표가 이뤄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정금숙 기자
저작권자 © 데일리그리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