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플랫폼 통합 MAU 1,500만명 달성
통합브랜드 ‘WON’시너지 확대

우리금융그룹 손태승 회장 (사진=우리은행 제공)
우리금융그룹 손태승 회장 (사진=우리은행 제공)

우리금융그룹(회장 손태승)은 최근 개최된 그룹 '디지털혁신위원회'를 통해 손태승 회장이 디지털 리딩 금융그룹 도약을 위해 그룹 전체 역량 집중을 강조했다고 24일 밝혔다.

'디지털혁신위원회'는 손태승 회장을 비롯한 자회사 CEO 및 그룹사 주요 임원들이 그룹 디지털 현안에 대해 공유하고 토론하는 그룹 정례회의체다. 

앞서 손 회장은 올해 ‘디지털 기반 종합금융그룹 체계’를 완성하겠다는 포부를 밝히고, 2023년까지 그룹 플랫폼 통합 MAU 1,500만 명 달성을 천명한 바 있다.

현재 우리금융그룹의 우리WON뱅킹의 MAU는 지난 10월 말 기준 719만 명으로 작년 말 대비 155만 명이 증가하며 가파른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또한, 우리은행과 우리카드는 그룹 통합결제플랫폼을 구축하고, 협업 마케팅에 나서는 등 그룹 시너지를 강화하고 있다.

이와 함께, 그룹의 디지털 통합브랜드 ‘우리WON(원)’, 그룹 대표 플랫폼 우리WON뱅킹, 우리WON카드 외에 우리금융캐피탈의 자동차금융플랫폼 ‘우리WON카’가 성공적으로 안착했다. 

손태승 회장은 이날 디지털혁신위원회에서 “디지털 플랫폼 기업으로 재창업한다는 각오로 플랫폼 경쟁력 강화에 그룹의 역량을 집중해달라”고 강조했다.

김소림 기자
저작권자 © 데일리그리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