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어·중국어·일본어 등 5개 외국어 지원 웹서비스 출시

K팝 콘텐츠 '플랫폼 아이돌플러스' (사진=LG유플러스 제공)
K팝 콘텐츠 '플랫폼 아이돌플러스' (사진=LG유플러스 제공)

LG유플러스(대표 황현식)는 아이돌 전문 미디어 플랫폼 ‘U+아이돌Live’의 명칭을 ‘아이돌플러스’로 변경하고 영어, 중국어, 일본어 등 5개 외국어 지원 웹 서비스를 출시하며 글로벌 시장 공략에 나섰다고 24일 밝혔다.

LG유플러스는 라이브 중계 중심의 ‘U+아이돌Live’를 K팝 콘텐츠 플랫폼 '아이돌플러스'로 변경하고 K팝 팬덤이 많은 미주·아시아 시장을 적극 공략한다.

이번 웹 서비스 출시로 전 세계 K팝 팬들은 구글, 네이버, 카카오, 트위터, 애플 등 SNS를 통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

아이돌플러스는 K팝 콘텐츠 총 3만 5천여 편을 제공하며, 인기 아이돌이 출연하는 오리지널 콘텐츠 및 유명 콘서트와 시상식 콘텐츠 등을 무료로 시청할 수 있다. 2021년 4분기 기준 월평균 이용자는 206만 명에 달한다..

최윤호 LG유플러스 아이돌플러스담당(상무)은 “지난 수년간 다양한 공연을 해외 송출하며 쌓아온 경험을 기반으로 론칭하게 됐다”며 “글로벌 Z세대들에게 아이돌 콘텐츠 그 이상의 가치를 제공하고, K팝이라는 동일한 관심사로 함께 어우러지는 공간이 되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원준 기자
저작권자 © 데일리그리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