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권 2개사 포함해 지난 3일 합작투자계약 체결

통신 3사, 비금융 신용평가 합작법인 설립 추진 (사진=LG유플러스 제공)
통신 3사, 비금융 신용평가 합작법인 설립 추진 (사진=LG유플러스 제공)

LG유플러스와 SK텔레콤, KT 등 금융 3사와 SGI서울보증, 코리아크레딧뷰로(이하 KCB) 등 금융권 2개사는 전문개인신용평가업 진출을 위한 합작투자계약을 체결했다고 4일 밝혔다. 통신3사가 합작법인을 설립하는 것은 이번이 최초다.

합작법인은 개정된 ‘신용정보의 이용 및 보호에 관한 법률’의 취지에 따라 데이터 산업 활성화를 위해 통신3사의 통신정보를 기반으로 비금융 신용평가서비스를 활용한다.

합작법인이 출범하면 금융이력 부족으로 금융 서비스 이용에 제한이 있는 학생, 가정주부와 같은 금융약자들에게 대출한도는 늘리고 금리를 낮추는 등 폭넓은 금융 혜택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현재 5개사는 합작법인 설립을 위한 기업결합심사를 신청한 상태로, 준비법인 설립 · CEO 공개 모집 · 기업결합승인 후 사업권 신청 등 필요 절차들을 순차적으로 시행할 예정이다. 통신3사가 각 26%의 지분을 출자하고, SGI서울보증 및 KCB는 전략적 투자자로서 각 11%의 지분을 출자하는 방향으로 추진한다.

합작법인에 참여하는 SGI서울보증은 기존 중금리 대출보증 운용역량을 바탕으로 통신정보 기반 신용평가서비스를 활용해 금융이력이 부족한 사람들을 보증하는 역할을 수행할 계획이다.

또한 KCB는 기존 개인신용평가업을 운영하던 신용평가 경쟁력을 바탕으로 통신정보를 활용한 신용평가 모델이 시장에 자리잡을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해, 국내 개인신용평가서비스의 품질 향상을 도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5개사는 “새로운 고객가치 창출을 목표로 합작법인의 성공적인 설립과 사업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며 “특히 비금융 신용평가서비스를 통한 금리인하의 효과를 많은 국민들께서 체감하실 수 있도록 사업을 차질없이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이현석 기자
저작권자 © 데일리그리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