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과정, 고객 인터뷰 기반으로 애니메이션 제작, 3D 캐릭터·짧은 영상 길이 특징
유명 동요·클래식 편곡 음악, 창작곡으로 율동 동요 구성, 앨범으로도 발매

유삐와 친구들 율동동요 3D 애니메이션을 감상하고 있는 모습 (사진=LG유플러스 제공)
유삐와 친구들 율동동요 3D 애니메이션을 감상하고 있는 모습 (사진=LG유플러스 제공)

LG유플러스(대표 황현식)가 오리지널 콘텐츠 ‘유삐와 친구들 율동동요 3D 애니메이션’을 U+아이들나라와 어린이 방송 TV채널 ‘투니버스’, ‘대교 노리Q’, ‘더키즈’에서 공개한다고 12일 밝혔다.

유삐와 친구들은 영유아 전용 미디어 플랫폼인 U+아이들나라의 캐릭터로, 영유아들에게 생동감과 친근감을 전달하기 위해 기존 2D로 제공되던 캐릭터를 3D로 재구성했다.

총 120편으로 구성된 유삐와 친구들 율동동요 3D 애니메이션은 의사소통, 사회관계, 예술 경험 등과 같이 어린이에게 꼭 필요한 내용을 담고 있다. 주제는 3~5세 유아를 위한 국가 공통 교육과정인 ‘누리과정’과 U+아이들나라 커뮤니티 ‘유플맘살롱’에서 실시한 고객 인터뷰를 기반으로 선정됐다.

유삐와 친구들 율동동요 3D 애니메이션은 한글판과 영어판 두 가지 버전으로 개발됐으며, 어린이들이 집중할 수 있도록 영상을 3분 이내로 비교적 짧게 제작한 것이 특징이다.

애니메이션의 율동 동요는 어린이에게 익숙한 동요와 클래식을 기반으로 편곡한 음악과 창작곡으로 구성됐으며, 애니메이션에서 사용된 음악을 앨범으로 발매한다. 한국어와 영어 두 버전으로 발매되는 앨범은 오는 15일부터 ‘멜론’, ‘스포티파이’, ‘유튜브뮤직’, ‘지니뮤직’ 등에서 감상할 수 있다.

유삐와 친구들 율동동요 3D 애니메이션은 이달 13일 투니버스를 시작으로 교육 전문 기업 ‘대교’의 어린이 채널인 ‘대교 노리Q’와 어린이 교육 콘텐츠 채널인 ‘더키즈’ 등 TV채널에 편성될 예정이다. 정규 방송 시간 외에도 U+아이들나라에서 언제든지 감상할 수 있다.

이상진 LG유플러스 콘텐츠사업담당(상무)은 ”부모님이 필요로 하는 내용을 담고, 아이들이 쉽고 재미있게 콘텐츠를 즐길 수 있도록 애니메이션 제작을 결정했다”며 “현재 협력 중인 ‘드림팩토리스튜디오’ 외에도 국내외 우수한 콘텐츠 제작사와의 협업을 통해 아이들에게 의미 있는 프로젝트를 지속 발굴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현석 기자
저작권자 © 데일리그리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