핸드 헬드 방식 또는 모노포드와 결합해 야생 조류나 동물 등 원거리 피사체 역동적으로 촬영 가능

사진=니콘 신제품 NIKKOR Z 800mm f6.3 VR S 이미지 컷
사진=니콘 신제품 NIKKOR Z 800mm f6.3 VR S 이미지 컷

[데일리그리드=김보람 기자] 니콘이미징코리아는 지난 6일 니콘 Z 마운트 시스템 채택 풀프레임 미러리스 카메라를 위한 초망원 단초점 렌즈 ‘NIKKOR Z 800mm f/6.3 VR S’를 발표했다고 7일 밝혔다.

NIKKOR Z 800mm f/6.3 VR S는 NIKKOR Z 렌즈 중 가장 긴 800mm의 초점 거리를 지원한다. 또한 NIKKOR Z 라인업에서는 처음으로 PF 렌즈를 채용해 기존 AF-S NIKKOR 800mm f/5.6E FL ED VR 렌즈 대비 약 48% 무게 감소, 약 16% 작은 길이를 실현했다. 

PF 렌즈 외에도 ED 및 SR 렌즈를 채용, 효과적인 색수차 보정으로 색 번짐을 최소화했다. 뿐만 아니라 나노 크리스탈 코팅 채택과 PF 렌즈의 최적화된 모양 및 위치 설계를 통해 고스트를 감소시켰다는 것이 회사 측 설명이다.

아울러, 신제품은 비행기와 같이 움직이는 피사체를 촬영할 때에도 유용하다. 렌즈의 무게 중심이 본체 쪽에 더 가깝게 배치돼 있다.

니콘이미징코리아 채윤석 마케팅부장은 “신제품 NIKKOR Z 800mm f/6.3 VR S는 핸드 헬드 방식 또는 모노포드와 결합해, 야생 조류나 동물처럼 먼 거리에 있는 피사체를 역동적으로 촬영할 수 있게 도와주는 렌즈”라고 말했다.

김보람 기자
저작권자 © 데일리그리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