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일, 지구단위계획(안) 주민설명회 개최

▲ 독산역 주변 준공업지역 지구단위계획 위치도

[데일리그리드 서울= 노익희 선임기자] 금천구(구청장 유성훈)는 독산동 1001번지 일대 독산역주변 준공업지역 지구단위계획 구역 지정 및 계획 수립(안)에 대한 주민 열람공고 및 의견청취를 이달 11일까지 실시한다고 밝혔다.

독산역 인근 지구단위계획 구역은 국가산업단지 배후의 중소 규모의 산업시설과 주거가 혼재된 준공업지역으로 구역면적은 294,491㎡이다. 2023년 신안산선 개통, 두산로 지하차도 신설 및 롯데알루미늄 부지 개발 등 주변 여건 변화에 따른 유동인구 증가로 역세권 기능 및 국가산업단지 배후지 기능이 강화될 것으로 예상되는 지역이다.

이에 따라 구는 해당 지역에 대한 지구단위계획 용역을 실시하고, 주민설문조사, 시․구합동보고회 등의 절차를 거쳐 ‘독산역 주변 준공업지역 지구단위계획(안)’을 마련했다.

이번 ‘독산역 주변 준공업지역 지구단위계획(안)’에는 △지구단위계획 목적 및 기본구상안 △획지계획 및 건축물의 용도․밀도․높이 등 부분별 세부계획 △특별계획가능구역에 대한 세부계획 등의 내용이 담겨있다.

계획안 열람 및 의견제출은 금천구청 도시계획과(11층)에서 가능하며, 구는 지역주민들의 이해를 돕기 위해 오는 11일 오후 7시 독산1동 주민센터에서 주민설명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한편 구는 지구단위계획 수립이 원활하게 완료될 수 있도록 결정 권한을 가진 서울시와 적극적으로 협의해 나갈 예정이며, 올해 하반기 중 금천구 도시․건축공동위원회의 자문을 거쳐 서울시에 결정 요청할 계획이다.

노익희 기자
저작권자 © 데일리그리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