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그리드 = 노익희 기자] 최기찬 의원(더불어민주당, 금천구 제2선거구)은 지난 7일 서울시의회 본관1층 기자회견실에서 최근 있었던 강서지역 특수학교 설립과 관련하여 서울시교육감과 김성태 국회의원 및 강서특수학교 설립반대 비상대책위원장(이하 ‘비대위’) 가 한 합의를 규탄했다.

최기찬 의원은, “학교용지 외에 다른 용도로 쓸 수 없는 원칙을 지키되, 교육청이 장애학부모들과 지역주민 및 관계자들과 지속적인 협의체계를 통해 대화했어야 한다” 면서 이번 발표가 당사자인 장애학생과 학부모들이 제외된 것에 대한 교육청의 책임을 질타하고 조건부 협의에 대한 교육청의 해명을 요구했다.

노익희 기자
저작권자 © 데일리그리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