닉스테크가 주요 금융기관에 보안USB관리시스템을 속속 납품하며 그간 공공 및 대기업 시장이 주를 이뤘던 보안USB 시장을 금융부분까지 이끌고 있어 주목된다.

닉스테크(대표 박동훈)는 금융보안연구원, 외환은행에 보안USB 관리시스템 프로젝트를 완료했다고 19일 밝혔다.

이 회사는 이외에도 보험사, 증권사, 제2금융권을 상대로 추가로 계약을 진행할 예정이다.

프로젝트가 완료됨에 따라 금융보안연구원은 앞으로 전직원이 보안USB를 사용하며, 외환은행은 본점을 비롯한 전국지점에서 업무의 중요도에 따라 부서별로 보안USB를 사용하게 된다.

이번에 납품된 닉스테크의 SAFEUSB+는 CC인증 및 GS인증 제품으로 사용자의 식별 인증기능, 지정데이터 암/복호화기능, 저장된 자료의 임의 복제 방지기능, 분실시 저장데이터의 보호를 위한 삭제 기능, 매체제어기능 등을 모두 갖춘 스마트한 USB관리솔루션이다.

특히 이 제품은 DLP(Data loss Prevention)제품 기능인 FDD, CD-R/W, PDA, 무선랜, 시리얼, 패러럴(Parallel) 등의 매체를 제어할 수 있는 기능을 함께 제공함으로써 보안 USB 이외에 데이터 이동성이 있는 매체도 손쉽게 관리 및 제어가 가능하다.

또한 사용자 PC에 설치되는 에이전트(Agent) 프로그램은 시중에서 사용하고 있는 프로세스 킬(Kill) 프로그램으론 삭제할 수 없어, 에이전트(Agent)의 프로세스를 보호함으로 사용자가 정상으로 설치된 에이전트(Agent) 프로그램을 불법적으로 삭제 할 수 없게 하여 보안의 홀을 방지했다.

또한 정보보안책임자가 관리 시스템의 모든 상태를 한 눈에 파악할 수 있게 하는 현황리스트 조회 및 각종 통계 리포팅 기능 등으로 손쉽게 개인 및 부서별 보안 USB 및 매체 사용 통계 자료를 얻을 수 있다.

또한 도입기관의 조직 구성에 따라 각 사용자의 권한을 변경하여 사용할 수 있게끔 하여 조직 구성에 따른 유동성도 배려했다.

닉스테크 박동훈 대표는 “개인정보보호법 통과를 계기로 보험사, 증권사, 제2금융권 등에서 보안USB를 도입하려는 문의가 이어지고 있다며, 고객정보외에도 내부정보에 대한 관리 및 통제가 강화되고 있어 관련업계의 보안USB 공급실적이 증가할 것으로 본다” 고 말했다.

<데일리그리드>



저작권자 © 데일리그리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