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단]  방통위, 인터넷 이용환경 개선 추진계획과 업계전략

방송통신위원회가 지난달 30일 ActiveX 대체기술 보급과 웹 표준기술(HTML5) 확산을 골자로 하는 인터넷 이용환경 개선 추진계획을 발표했다. 이번 방통위 방침과 웹 표준 기술들이 몰고 올 변화의 바람을 가늠하기 그간 웹 표준 분야의 기고를 통해 이슈를 주도해온 클립소프트의 남도현 기술이사(사진)를 만났다.

- 방통위 발표의 핵심은 무엇입니까?

“2014년까지 100대 주요사이트에 대해 웹 표준기술 적용 독려” 라고 이해할 수 있습니다. 특히 ActiveX와 같은 플러그인 기술을 웹 표준기술로 전환하는 것을 신경 썼습니다. 발표는 지금껏 순수 웹으로 구현이 불가능하다고 생각됐던 기술을 SmartSign, 가상키보드, HTML5 등을 써 구현이 가능한 것으로 보고 대안을 제시하고 있습니다. ActiveX 대체기술로 Java Applet 또는 Flash 등이 아닌 웹을 제시한 것은 매우 흥미롭습니다.

- 이해를 돕기 위해, 표준기술이란 무엇인지 설명해주십시오?

W3C에서 권고하는 기술을 말합니다. 여기엔 HTML, XML, JavaScript, DOM 등이 있습니다. ActiveX, Java Applet, NPAPI 등의 플러그인 기술은 웹 표준기술이 아닙니다. 더욱이 Flash나 Silverlight는 ActiveX Player 기반이나 역시 표준은 아닙니다.

- 그렇다면 정부가 지난해부터 진행해온 표준 사업과는 차이점이 있겠어요.

정부의 웹 표준 사업은 주로 호환성과 접근성에 무게중심을 두었지만, 이번 발표는 DDoS와 같은 보안 부분도 신경 쓰고 있습니다. 호환성은 플러그인 기술에 관계없이 다양한 웹 브라우저에서 동일 서비스를 목표로 한 것이라면, 이와 달리 보안성 은 설치된 플러그인 모듈이 보안에 취약하지 않아야 함을 의미합니다. 이 때문에 발표는 클라이언트에 어떤 것도 설치하지 않도록 권고하고 있습니다. 물론, 표준이 아닌 것을 정부가 권고하는 것도 모양새가 좋지는 않겠지요.

- 이번 방통위 방침은 플러그인 관련 솔루션 업계에 적지 않은 파장을 가져 것으로 보입니다.

Zero Client(no-plugin) 또는 Cloud 환경으로 단계적 전환하는 것은 불가피해 보입니다. 이런 방향은 현재 업계의 주요 트렌드라서 이미 많은 업체들은 준비돼 있습니다. 다만, 고객의 눈높이가 높고 PC에 무엇을 설치하면 설치하지 않는 것보다 확보할 수 있는 부가 기능과 성능의 이득이 있어, 경쟁사의 상황을 살피면서 출시 시점을 저울질 하는 상황으로 보입니다.

- 표준 전환 방침은 관련 벤더들의 사업에 어떤 영향을 줍니까?

차분히 준비한 업체와 그렇지 않은 업체 간에 차이는 있겠지요. 그리고 대부분 솔루션이 클라이언트 단의 모듈로만 구성되는 것은 아니고, 서버 등 여러 모듈의 결합이기 때문에 큰 여파는 없어 보입니다. 다만, 아무래도 내부 업무 구축에는 현재 플러그인 기술을 사용할 것으로 보여, 솔루션의 다양성이 요구될 것 같습니다.

HTML5 이야기를 하지 않을 없습니다. 방통위도 직접 언급했지만 HTML5 얼마 전부터 급부상하고 있습니다.

- 이전 버전(HTML4) 대비 개선된 주요 기능에 대해 설명해주십시오.

HTML4는 Web Page 구현 표준이었다면, HTML5는 Web App 구현 표준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크게 다섯 가지 기술에 차이가 있는데 첫째는 캔버스 기능입니다. 도형, 선, 글자, 이미지를 그리는 기능입니다. 둘째는 웹 비디오로, 웹 브라우저가 동영상 코덱을 직접 지원합니다. 셋째는 오프라인 웹 어플리케이션 기능입니다. URL에 있는 리소스를 PC에 캐시하고 버전이 변할 경우만 연결을 합니다. 넷째는 강력한 웹 폼 기능으로 달력, 진행바, 입력검증 등의 UI를 간단히 구현할 수 있죠. 다섯째는 다양한 API 기능으로 여기엔 Drag&Drop, Web Socket, Web Storage, Geolocation API 등이 있습니다.

- 그렇다면 표준으로서 HTML5 아직까지 부족한 점은 무엇입니까?

HTML5는 차세대 웹 표준입니다. 2012년 표준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IE6,7,8처럼 아직 지원되지 않는 브라우저가 아직 널리 쓰인다는 뜻입니다. 웹 브라우저마다 지원수준도 차이가 있습니다. 그래서 정부도 웹 브라우저 고도화 작업를 병행하고 있습니다. 이 문제는 점차 정리될 것으로 봅니다.

- 벤더마다 HTML 5 대한 입장은 어떻습니까.

IT환경이 변화하는 것은 벤더들에게 부담이 될 수 있습니다. 누구에겐 좋고, 다른 누군가엔 나쁜 일로 작용할 것입니다. 하지만 IT환경의 변화가 없다면 비즈니스 기회 또한 없지 않을까요?

- HTML 5 종래의 IT환경에 몰고 파장을 설명해주십시오.

HTML4와 HTML5가 중요한 것은 아니며, HTML이란 것 자체 중요합니다. 웹 표준을 얘기하고 싶습니다. HTML4가 Web App 개발의 기능이 미약해서 ActiveX, Java Applet 등의 기술을 사용해온 방식을 HTML5가 막는 역할을 할 뿐입니다. 고객이 알고 싶은 것은 ‘웹 표준이냐 아니냐’, 그리고 ‘뭐가 설치되는지 아닌지’에 대한 대답일 것입니다. 맥북에어를 사용하는 제 경우엔 인터넷뱅킹(오픈뱅킹)을 하려고 했을 때 무엇을 설치하려고 하기에 단념하고, 그냥 스마트폰으로 인터넷뱅킹을 하고 있습니다. 설치에 대한 부담 때문입니다.

- 고객과 기업들은 앞으로 HTML 5 환경을 어떻게 준비해야 합니까?

Java Applet, ActiveX, Flash와 같은 플러그인을 점진적으로 줄이는 것이 중요합니다. 또한 웹 브라우저 수준을 함께 고려해야 합니다. 그래서 플러그인 기술과 HTML5기술을 동시에 서비스하는 것이 현재 시점에선 필요합니다. 정리하면 HTML5 지원 웹 브라우저를 쓰는 고객은 아무런 설치 없이 서비스를 받고, 그렇지 않은 고객은 예전 방식인 웹 브라우저에서 플러그인을 이용한 서비스를 이용하게 해야 합니다.

장기적으로 고객은 자연스럽게 웹 브라우저를 업그레이드할 것입니다. PC에 무엇이 설치되는 것을 원하는 고객은 없으니까요.

- 클립소프트는 지금까지 표준을 제품에 어떻게 반영했고, 향후 어떤 계획을 갖고 있습니까?

클립소프트는 고객의 관점에서 웹 표준 구현을 생각하고 있습니다. 구축 업무가 내부 업무인지, 불특정 다수가 접속하는 외부 업무인지가 중요합니다. 내부 업무라면 호환성을 목표로 플러그인의 활용을 권고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외부 업무라면 상황은 다릅니다. 보안을 고려해야 하고, 설치에 대한 고객불만도 생각해야 하기에 No-plugin을 처음부터 제안했고, 이미 해당 레퍼런스도 확보하고 있습니다. 한 기업은 내부와 외부 업무 영역을 동시에 취급해야 하기에 클립소프트의 제안인 하이브리드 방식이 합리적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데일리그리드>

 

남도현 이사 표준 관련 기사 블로그

1. 웹 표준화 대비하자.

http://www.dt.co.kr/contents.html?article_no=2010021802012369600002

2. 웹 기술에 관련한 오해와 진실.

http://www.etnews.co.kr/news/detail.html?id=200909220023

3. 노플러그인 가능한 HTML5은 새로운 웹 혁명.

http://www.dailygrid.net/myblog.php?blog_no=42&post_no=5108

4. 플래시와 자바애플릿 호환성이 걱정된다.

http://blog.clipsoft.co.kr/tc/entry/플래시와애플릿호환성이걱정된다

5. 자바 애플릿은 액티브X보다 안전한가.

http://blog.clipsoft.co.kr/tc/entry/자바-애플릿은-액티브X보다-안전한가

6. 자바 애플릿 뷰어 접근성 문제있다.

http://blog.clipsoft.co.kr/tc/entry/자바-애플릿-뷰어-접근성-문제있다

저작권자 © 데일리그리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