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데이콤(대표 박종응)은 자사 인터넷 집전화 myLG070 서비스를 9월부터 KT, 하나로텔레콤 등 타사 초고속인터넷 고객과 LG파워콤 엑스피드 프라임 고객 대상으로도 확대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LG파워콤 모든 고객은 물론 KT, 하나로텔레콤 등 타사 광랜과 xDSL 고객도 myLG070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

이를 위해 LG데이콤은 자체 기술 개발을 통해 KT, 하나로텔레콤 xDSL과 LG파워콤 엑스피드 프라임 고객에게도 광랜 고객과 동일한 품질의 서비스 제공이 가능하도록 했다.

myLG070은 가입자간 무료통화, 전국단일요금(38원/3분) 등 저렴한 통화료와 함께 인터넷 접속 등 다양한 부가서비스를 제공하는 인터넷 집전화로 지난 6월 출시된 이후 고객층을 빠르게 확대해 가고 있다.

LG데이콤은 전국 1450만 초고속인터넷 고객의 70% 규모인 1017만 고객(7월말 기준)이 myLG070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돼 가입자 증가세가 대폭 강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자회사 LG파워콤 엑스피드 프라임 고객이 myLG070에 가입할 경우 엑스피드 기본료를 최고 10%(2500원, 3년 약정시) 할인해 주는 결합 서비스도 함께 출시했다.

이와 함께 LG데이콤은 서비스 확대를 기념해 9월말까지 ▲발신번호 표시 ▲통화연결음 ▲SMS 50건 무료 전송 ▲정액제 무선콘텐츠의 네 가지 서비스를 묶은 부가팩Ⅰ(2,000원/월)을 1개월 간 무료로 체험해 볼 수 있는 행사도 펼친다. 행사에 참여하고자 하는 고객은 고객센터(☏1544-0001)로 신청하면 된다.

저작권자 © 데일리그리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