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탕정 크리스탈 밸리에 위치한 S-LCD 8세대 LCD 라인이 28일 본격적인 양산출하에 돌입했다.

S-LCD 8세대 라인은 삼성과 소니가 합작하여 1조 8,000억원을 투자하고, 2,200×2,500㎜의 기판을 사용하는 세계 최대 규모의 LCD 패널 생산 라인이다.

이번 8세대 라인 출하는 50인치대 평판 TV 시장의 본격적인 개막을 의미한다. S-LCD는 7세대 라인에서 40인치 패널을 충분히 공급하고 있기 때문에, 8세대 라인에서는 52인치와 46인치에 집중할 수 있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S-LCD의 이러한 의지를 반영하듯 이 날 출하의 첫 테이프를 끊은 제품도 52인치 풀HD TV용 패널이었다.

S-LCD는 연내 최대 생산능력인 월 5만매 달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러한 자신감은 S-LCD가 업계 최초로 7세대 라인을 안정적으로 가동해왔기 때문에 경쟁사 대비 안정적이고 속도감 있는 운영을 할 수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최종적으로 8라인이 2,200×2,500㎜ 기판 사이즈로 5만매의 생산능력을 확보하게 되면 52인치 제품기준 월 30만대 생산이 가능하다.

 

이는 올해 2분기 50인치 이상 LCD 패널시장 전체 출하량인 23만대를 훨씬 능가하는 수치다. 이를 통해 50인치 이상 시장에서도 LCD 패널의 안정적 대량 공급이 가능해질 것으로 전망된다

저작권자 © 데일리그리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