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그린 에너지 기업으로 재탄생
‘올 타임 넷제로’ 비전 선언

SK이노베이션, 창립 60주년 기념행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는 최태원 회장 (사진=SK이노베이션 제공)
SK이노베이션, 창립 60주년 기념행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는 최태원 회장 (사진=SK이노베이션 제공)

SK이노베이션은 13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 국제회의장에서 창립 60주년 기념식을 개최하고 2050년 넷제로(Net Zero)를 뛰어넘는 ‘올 타임 넷제로(All Time Net Zero)’ 비전을 선포했다.

행사에는 최태원 SK그룹 회장, 최재원 SK그룹 수석부회장, 조대식 SK SUPEX추구협의회 의장, 장동현 SK㈜ 부회장, 김준 SK이노베이션 부회장, 김종훈 SK이노베이션 이사회 의장 등 SK그룹, SK이노베이션의 주요 경영진을 비롯해 협력업체 대표, 사회적기업 대표 등 사내외 관계자 300여 명이 참석했다.

이날 최태원 회장은 SK이노베이션의 지난 60년에 대해 “’대한민국을 움직이고 성장시켜 온 원동력’ 그 자체였다”고 평가하며, “선배 경영진들, 구성원들, 그리고 우리와 함께 동행하고 있는 모든 이해관계자들 덕분에, SK이노베이션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회사로 발돋움할 수 있었다”고 창립 60주년을 맞은 SK이노베이션 구성원들과 이해관계자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이어 최 회장은 SK이노베이션의 앞날에 대해 ‘미래 친환경 에너지를 선도하는 글로벌 그린 에너지 기업’으로 정의하며, “넷제로를 향한 새로운 변화가 다시 한번 SK이노베이션으로부터 시작되고 있다”고 SK이노베이션의 넷제로 노력에 지지를 보냈다.

현직 CEO로서 내외빈을 맞은 김준 부회장은 이날 새 비전 ‘올 타임 넷제로(All Time Net Zero)’를 선포했다. ‘올 타임 넷제로’는 창립 100주년을 맞는 2062년에 회사 설립 후 배출해 온 모든 탄소를 상쇄하겠다는 선언이다. 이는 2019년 기준 배출량 대비 2050년 탄소 순 배출량을 0으로 만들겠다는 ‘2050 넷제로’를 넘어서는 SK이노베이션의 도전적 목표이자 새로운 약속이다.

한편, SK이노베이션은 지난해 7월 ‘카본 투 그린(Carbon to Green)’을 파이낸셜 스토리로 제시하며, 탄소배출 없는 청정 에너지 공급, 플라스틱 재활용과 같은 순환경제 실현을 통한 2050년 넷제로 달성을 핵심 과제로 제시한 바 있다. SK이노베이션은 이를 더욱 강화해 기존 목표에 맞춰 진행해 온 탄소감축 노력에 더욱 속도를 낼 계획이다.

정금숙 기자
저작권자 © 데일리그리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