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혁신기업 및 에코 스타트업 발굴·육성
일자리 창출과 ESG 확산에 기여

하나금융그룹, 'ESG 더블 임팩트 매칭펀드' 투자 진행 (사진=하나은행 제공)
하나금융그룹, 'ESG 더블 임팩트 매칭펀드' 투자 진행 (사진=하나은행 제공)

하나금융그룹(회장 함영주)은 사회 혁신기업 및 에코(ECO) 스타트업 지원을 위해 조성된 'ESG 더블 임팩트 매칭펀드'의 투자심의위원회를 열고 7곳의 혁신기업을 선정해 총 20억 원 규모의 투자를 진행한다고 13일 밝혔다.

'ESG 더블 임팩트 매칭펀드'는 하나금융그룹이 사회 불평등, 일자리, 지구온난화 등 사회문제 해결을 위해 실시 중인 '하나 파워 온 챌린지(Hana Power on Challenge)'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조성됐다.

하나금융그룹은 혁신 기술과 지속가능한 사업모델을 보유한 사회 혁신기업을 발굴·육성하고 안정적인 성장을 지원하는 데 펀드를 투자함으로써 일자리 창출과 환경보전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 

하나금융그룹은 (재)한국사회투자와 함께 서류심사 및 현장실사를 거쳐, 지난 7월과 10월 두 차례 개최된 투자심의위원회를 통해 총 7개의 혁신기업을 선정했다.

선정된 기업은 △그린패키지솔루션 △로쉬코리아 △리셋컴퍼니 △씨드앤 △씨티엔에스 △웍스메이트 △파라스타엔터테인먼트 등 친환경ㆍ플랫폼ㆍ로봇ㆍ바이오 등 다양한 분야의 혁신기업이다. 양질의 일자리 창출과 환경보전 등의 소셜임팩트에 긍정적인 파급효과를 줄 것으로 기대된다.

하나금융그룹은 'ESG 더블 임팩트 매칭펀드'로 조성한 총 20억 원을 이들 기업에 투자·지원하기로 했다. 또한, 선정 기업들을 기관투자자들에게 소개하여 더 큰 규모의 후속 투자가 연계될 수 있도록 오는 11월에는 데모데이도 개최할 예정이다.

하나금융그룹 관계자는 “이번 투자를 통해 사회 혁신기업들의 사업경쟁력과 지속가능성을 강화하고, 기업의 성장이 양질의 일자리 창출과 환경보전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선순환 생태계를 구축함으로써 금융의 사회적ㆍ환경적 책임 이행에 앞장서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소림 기자
저작권자 © 데일리그리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