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야구 종목에 라이브 중계우선 제공
향후 종목 확대 순차적 검토 계획

LG유플러스, 통합 스포츠 커뮤니트 플랫폼 '스포키' 출시 (사진=LG유플러스 제공)
LG유플러스, 통합 스포츠 커뮤니트 플랫폼 '스포키' 출시 (사진=LG유플러스 제공)

LG유플러스(대표 황현식)는 U+3.0 플랫폼 전환 전략에 따라 통합 스포츠 커뮤니티 플랫폼 ‘스포키’를 선보였다고 12일 밝혔다.

LG유플러스는 기존 프로야구와 골프 서비스를 통합하고, 축구, 농구, 배구, 당구, 볼링, 낚시 등 종목을 8종으로 대폭 늘린 종합 스포츠 커뮤니티 플랫폼인 스포키를 출시했다. 스포키는 '스포츠 백과사전(Sports + Wikipedia)'과 '스포츠로의 열쇠(Sports + Key)' 등 복합적인 의미를 담고 있다.

이번에 선보이는 스포키는 스포츠 종목별 국내외 다양한 리그의 최신 뉴스 및 인기 유튜브와 방송 영상을 제공한다. 또한 스포츠팬들이 서로 의견을 공유할 수 있도록 뉴스와 영상에 댓글을 달 수 있는 ‘스포키톡’ 기능도 지원한다.

서비스 제공 분야는 △국내 프로축구(K리그1) △해외 축구(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라리가, 분데스리가, 세리에A, 리그1, 에레디비시) △국내 야구(KBO) △해외 야구(MLB, NPB) △골프(KPGA, KLPGA, PGA, LPGA) △농구(KBL, NBA) △배구(남자프로, 여자프로) △당구(PBA팀리그, PBA, LPBA) △볼링 △낚시 등으로 모바일 앱과 웹으로 즐길 수 있다.

라이브 중계 기능은 축구와 야구 종목부터 우선 제공한다. 프랑스 프로축구 ‘리그1’과 국내 프로야구 ‘KBO’는 영상 중계를 제공한다. 국내 프로축구와 해외 축구(리그1 외 리그)는 영상 중계 대신 문자를 통해 경기상황을 중계하는 문자 중계와 경기 상황을 그래픽으로 생동감 있게 보여주는 ‘LMT(Live Match Tracker)’ 서비스를 지원한다. 향후 다른 스포츠 종목으로 순차적으로 중계를 넓혀 나갈 계획이다.

스포키는 종목을 다양화하여 1년 내내 고객이 즐길 거리를 제공하여 시즌과 비시즌 관계없이 이용자를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고광호 LG유플러스 스포츠플랫폼담당은 “스포키 출시는 U+3.0 시대의 4대 플랫폼 전략 발표 이후 디지털 접점 확대의 첫 행보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향후 스포츠를 즐기는 팬들이 알고 싶어 하는 정보나 중계를 원하는 종목에 대한 고객의 니즈를 반영하여 경쟁력을 지속 강화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원준 기자
저작권자 © 데일리그리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