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베이션 창립 60주년, ‘친환경 에너지&소재’ 회사로 발돋움
넷제로 달성 위해 재활용 클러스터 약 1.7조 원, 설비 전환에 3조 원 투자

SK울산CLX 전경 (사진=SK이노베이션 제공)
SK울산CLX 전경 (사진=SK이노베이션 제공)

SK 울산 콤플렉스(이하 울산CLX)가 향후 미래에너지 시장을 주도하기 위한 체질개선에 나섰다. 2027년까지 약 5조 원을 투자해 넷제로(Net Zero) 달성을 앞당기겠다는 목표를 11일 밝혔다.

올해 창사 60주년을 맞은 SK이노베이션은 지난해 기후위기로 인한 에너지 전환기에 미래에너지 시장을 선도하기 위해 ‘친환경 에너지&소재’ 회사로의 도약을 선포하고, 친환경 중심의 에너지 공급사가 되기 위해 체질개선에 나섰다.

SK 울산CLX는 2030년까지 탄소 50% 감축, 2050년 넷제로 달성을 파이낸셜 스토리로 정하고, 생산과정의 그린화와 생산제품의 그린화를 추진하고 있다.

SK 울산CLX가 2027년까지 넷제로 달성을 위해 5조 원을 투자하는 분야는 크게 △순환경제 구축(1.7조 원) ,△설비 전환 및 증설을 통한 친환경제품 확대(3조 원)다. 

우선, SK 울산CLX는 순환경제 구축을 위해 2025년 하반기까지 SK 울산CLX내 21만 5,000㎡ 부지에 폐플라스틱 재활용 클러스터를 조성하고, 연간 폐플라스틱 약 25만 톤을 재활용할 수 있는 시설을 구축할 계획이다. 글로벌 최초 3대 화학적 재활용 공정을 모두 갖춘 곳으로 이곳에서는 폴리에틸렌(PE)/폴리프로필렌(PP), 페트(PET), 복합소재를 모두 재활용할 수 있다.

탄소에서 그린으로 사업 포트폴리오 단계적 전환을 위한 설비 전환 및 신·증설에도 투자한다. 

SK 울산CLX를 친환경 사업장으로 전환하기 위한 SHE(안전ㆍ보건ㆍ환경) 투자를 진행한다. 휘발성유기화합물(VOCs)처리시설 신설, 환경경영개선 마스터플랜 수립 등이 대표적이다.

장기적으로는 탈탄소 기조에 따른 연료 수요 구조 변화 대응책을 마련하는데 투자할 계획이다. 기후변화로 에너지전환이 진행되면 휘발유, 경유 등 육상 수송용 연료는 감소하고, 친환경 항공유 수요는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따라 SK 울산CLX는 석유제품 생산공정의 화학제품 생산공정으로의 전환, 친환경 항공유(SAF) 생산을 위한 공정 신설 등을 고려할 방침이다.

이 밖에 SK 울산CLX는 CCS(Carbon Capture & Storage) 사업, 넥슬렌 공장 증설 등에 투자할 예정이다. SK지오센트릭이 독자개발한 넥슬렌과 같은 고기능성 화학제품은 일반 화학제품 대비 플라스틱 사용량을 현격히 줄일 수 있다.

SK 울산CLX는 즉시 실행 가능한 공정효율 개선, 저탄소 연료 전환 등을 통한 탄소감축 노력과 함께 중장기적으로는 직접 탄소를 감축하는 기술개발에도 속도를 내고 있다.

SK 울산CLX는 동력 보일러 11기 중 9기의 연료를 LNG로 교체하면서 지난해까지 누적 14만 4,000톤의 탄소배출량을 줄이는 효과를 거뒀다. 2023년까지 남은 2기의 연료도 LNG로 교체하여 연 4만톤의 탄소배출량을 추가로 절감할 계획이다. 아울러 설비·운전을 최적화해 에너지효율을 높이면서 탄소배출량을 줄여 나가고 있다. 

탄소 포집·저장 등 실질적으로 탄소를 감축할 수 있는 CCUS(Carbon Capture Utilization and Storage) 사업도 구체화되고 있다. CCUS는 이산화탄소 직접 제거를 통해 넷제로 달성에 도움이 되는 기술이다.

SK에너지는 지난 20년 간 SK 울산CLX에서 탄소를 포집해 액체 탄산용 원료로 공급 중이다. SK이노베이션도 CCS 관련 국내외 국책과제에 참여하고 있다. 특히 지난해부터 수소 공장에서 이산화탄소를 포집하고 동해가스전에 저장하는 CCS 실증모델개발 정부과제에 참여하고 있으며, 향후 국책과제로 추진될 CCS 실증사업권을 확보할 계획이다.

유재영 울산CLX 총괄은 “넷제로를 달성하기 위해 친환경 중심의 공정개선, 연료전환 등으로 탄소 배출량을 줄이고, 탄소감축과 관련된 신기술도 지속적으로 발굴하고 있다”며 “지난 60년간 대한민국에 에너지를 공급해온 역량을 바탕으로 향후 탈탄소 에너지에 기반한 친환경 소재&리사이클 리딩 플랜트로 도약하겠다”라고 말했다.  

정금숙 기자
저작권자 © 데일리그리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