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대표이사 구현모)가 프라이빗 5G DX(디지털전환) 솔루션을 보유한 중소기업 10곳을 선정했다고 6일 밝혔다.

앞서 KT는 중소기업과 협업해 프라이빗 5G 사용 기업 고객에게 다양한 솔루션을 제공하기 위해 ‘DX 솔루션 발굴 공모전’을 7월 1일부터 8월 12일까지 진행한 바 있다.

KT는 지난 달 23일 건설·제조·의료·물류·유통·교육·자유 등 7개 분야의 참가 신청자들 중 서류 평가와 최종 프레젠테이션을 거쳐 선정된 최우수상 3개 회사와 우수상 7개 회사 등 총 10곳의 중소기업을 프라이빗 5G DX 솔루션사를 발표했다.

최우수 솔루션사로 선발된 기업은 제조 분야 알서포트, 유통 분야 에스비시스템즈, 의료 분야 티아이스퀘어다. KT는 이들 기업의 솔루션을 기업 영업 현장에 시범 적용하고, Enterprise부문의 사업 개발 부서를 통해 솔루션 상용화를 함께 진행할 예정이다.

우수 솔루션사로 선정된 기업은 의료분야 인포마이닝, 건설분야 휴먼아이씨티, 에이아이시스템즈, 제조분야 아고스비전, 교육분야 웨인힐스브라이언트A.I, 자유분야 한국후지쯔㈜, 에코피스 주식회사다.

KT는 이번에 선정된 10곳의 솔루션사와 협업 체계를 구축해 5G 특화망 생태계를 주도할 계획이다.

KT 민혜병 Enterprise서비스DX본부장은 “이번 공모전을 통해 프라이빗 5G를 활용하는 기업들에게 더 혁신적인 솔루션을 통합해 제공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DX솔루션을 보유한 중소기업과 긴밀한 협업을 통해 시너지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이원준 기자
저작권자 © 데일리그리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