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함지갑보다 작은 5G USB 동글 국내 독점 공급
로봇-AGV-드론 등 산업현장에서 활용해 5G 연결성 강화 기대

소형 USB 동글로 5G B2B 시장 공략 (사진=LG유플러스 제공)
LG유플러스, 소형 USB 동글로 5G B2B 시장 공략 (사진=LG유플러스 제공)

LG유플러스(대표 황현식)는 국내 무선통신장비 제조사 휴컴와이어리스(대표 백운혁)와 함께 개발한 기업용 5G 동글을 국내 시장에 독점 공급한다고 4일 밝혔다.

5G USB 동글은 가로 8.6 x 세로 4.8 x 높이 2.2(㎝)의 명함지갑보다 작은 크기로 소형로봇, 무인운반차(AGV), 드론 등에 장착가능해 스마트팩토리, 스마트항만 등 다양한 산업현장에서 5G 서비스를 활용할 수 있다.

이외에도, 노트북·태블릿PC·소형 빔프로젝터에도 장착 가능하여 외근직과 학생, 1인 가구 등에서도 수요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6㎓ 이하 국내 모든 이동통신사의 상용 5G 및 LTE 주파수와 4.7㎓ 이음5G 주파수를 모두 지원하며, 전원 케이블과 데이터를 전송하는 랜(LAN) 케이블을 USB-C 타입 케이블로 통합해 간편하게 사용할 수 있다. 작지만 효율이 높은 팬을 장착해 방열성능과 소음을 잡았다.

전영서 LG유플러스 기업서비스개발Lab장(담당)은 “산업현장에서 고객경험혁신이 가능한 5G 디바이스의 소형화와 이동 편의성이라는 고객요구에 부합하는 혁신적인 제품을 만들고자 노력했으며, 앞으로도 5G 사용성과 체감품질을 개선하는 연구개발 활동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원준 기자
저작권자 © 데일리그리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