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서로 3단지 국민임대 아파트 전경 (사진=LH 제공)
LH 서로 3단지 국민임대 아파트 전경 (사진=LH 제공)

LH가 전국 LH 임대주택의 임대보증금 및 임대료를 내년 1월부터 1년간 추가적으로 동결한다고 4일 밝혔다.

이번 임대조건 추가 동결을 통해  LH는 새 정부 경제 정책에 동참하고, 코로나19 장기화 및 급격한 물가상승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취약계층 등 입주민들의 주거 안정을 지원한다.

임대보증금 및 임대료 동결 적용 대상은 LH 건설임대·매입임대 주택 입주민 중 2023년 1월 1일부터 2024년 12월 31일 내 갱신계약이 도래하는 세대이다. 입주민 형평성 등을 고려해 갱신계약 체결 시점과 관계없이 갱신계약 시작일부터 1년간 적용된다.

LH는 임대료 동결 연장에 따른 임대료 누적 손실을 최소화하기 위해 임대조건 인상 갱신계약을 체결하고 1년간 인상분 납부를 면제하는 방식을 적용해 부채비율 200% 이하 달성 등 공공기관 재정건전화 계획도 충실히 이행할 예정이다.

한편, LH는 지난 2020년 3월부터 2022년 12월까지 입주민들의 코로나19 위기극복과 국민 주거안정을 위해 임대주택 및 임대상가의 임대조건을 동결·할인해 총 965억 원을 지원한다. 또한 임대산업단지 입주기업의 경제적 부담 완화를 위해 지난 2020년 5월부터 올해 연말까지 임대료를 25% 인하해 약 95억 원을 지원한다.

하승호 LH 국민주거복지본부장은 “이번 조치가 입주민에게 작은 보탬이 되기를 바라며, LH는 앞으로도 국민주거안정 실현을 위해 공공기관으로서 역할과 책임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정금숙 기자
저작권자 © 데일리그리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