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oT 통신망 적용 스마트 계측기술 개발
지능형 위험 예측 모니터링 시스템 개발

롯데건설, '지능형 스마트 계측기술 공동개발' 업무협약 체결 (사진=롯데건설 제공)
롯데건설, '지능형 스마트 계측기술 공동개발' 업무협약 체결 (사진=롯데건설 제공)

롯데건설이 지난 28일 롯데건설 본사에서 지오코리아 이엔지, 엠와이씨앤엠과 현장의 안전 강화를 위한 ‘지능형 스마트 계측기술 공동개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롯데건설 주영수 전략기획부문장과 지오코리아 이엔지 이강중 대표이사, 엠와이씨앤엠 배영민 대표이사 등 각 사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3사는 △차세대 IoT 통신망을 적용한 스마트 계측기술 개발 △데이터 보정기술 고도화 △AI·빅데이터 분석을 통한 지능형 위험 예측 모니터링 시스템 개발 등을 위해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롯데건설과 지오코리아 이엔지는 차세대 스마트 계측 장비의 제조 및 개발, 엠와이씨앤엠은 스마트 계측 통합 모니터링 시스템 개발 및 현장 운용·유지관리 역할을 수행할 계획이다.

계측기는 건설 현장에서 흙막이 벽체의 변화나 지하수위 등을 측정하기 위해 활용된다. 스마트 계측기술은 관리자가 측정된 계측결과를 클라우드 시스템을 통해 스마트폰으로 실시간 모니터링할 수 있어 안전성을 향상시킬 수 있다. 

지난 6월부터 스마트 계측기술을 시범 운영한 롯데건설은 전 현장에 확대 적용하여 지능형 위험 예측 모니터링 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다. 또한 IoT(사물인터넷)를 활용하는 원천기술을 자재, 인력, 중장비 등 현장 투입 자원에 적용하여 실시간 데이터 분석을 통해 건설 현장의 안전을 강화할 계획이다.

롯데건설 주영수 전략기획부문장은 “IoT(사물인터넷)는 스마트 건설에서 데이터 수집의 중요한 요소로써, IoT기술의 안정적 확보와 다양한 분야의 활용을 통해 현장 안전품질관리뿐만 아니라 업무 간소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정금숙 기자
저작권자 © 데일리그리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