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이니셔티브 SBTi 참여 및 TCFD 지지 선언으로 녹색 경영 강화
자회사 SK매직 폐기물 매립 제로(ZTWL) 인증 골드 등급 획득도

SK네트웍스 본사 (사진=SK네트웍스 제공)
SK네트웍스 본사 (사진=SK네트웍스 제공)

SK네트웍스(대표이사: 박상규)는 ‘과학 기반 온실가스 감축 목표 이니셔티브 (Science Based Targets Initiative, 이하 SBTi)’에 참여했다고 8일 밝혔다.

SBTi는 2015년 탄소정보공개프로젝트(CDP), 유엔글로벌콤팩트(UNGC), 세계자원연구소(WRI), 세계자원기금(WWF) 등이 기업들의 온실가스 감축 목표를 검증하기 위해 공동 설립한 글로벌 연합기구로 전 세계 3,600여 개의 기업이 동참하고 있다. 

SK네트웍스는  SK렌터카, SK매직 등 자회사들과 함께 국내 기업 중 30번째로 SBTi에 참여했다. 지난해 2040년까지 넷제로에 도달한다는 계획을 밝혔던 SK네트웍스는 SBTi 관리 기준에 맞춰 온실가스 감축 목표 개발∙목표 제출∙검증 등 사업과 관련한 온실가스 감축에 대응할 계획이다.

한편, SK네트웍스는 최근 ‘기후변화 관련 재무정보공개 태스크포스(Task Force on Climate-Related Financial Disclosures, 이하 TCFD)’에 지지를 선언했다.

TCFD는 주요 20개국(G20) 요청에 따라 국제결제은행 금융안정위원회(BIS FSB)가 기후 관련 재무정보의 보고를 개선하고 증가시키기 위해 만든 국제적 정보공개 이니셔티브다.

TCFD 지지 선언에 따라 SK네트웍스는 기후변화가 회사에 미치는 영향을 정확하게 측정하고, 이를 확인할 수 있도록 재무적∙비재무적 영향을 포함해 공시할 예정이다.

이밖에도 SK네트웍스의 홈케어 렌탈 자회사인 SK매직의 경우 최근 안전‧환경 국제 공인기관, UL(Underwriters Laboratories) Solutions로부터 '폐기물 매립 제로(ZWTL:Zero Waste To Landfill)' 골드 등급을 인증 받는 등 친환경 경영을 강화하고 있다. 워커힐호텔앤리조트도 지난해 말 해당 인증을 받은 바 있다.

앞으로도 SK네트웍스는 본∙자회사를 포함해 각 사업 방향성에 부합하는 ESG 경영을 위해 글로벌 기관과의 협력을 적극적으로 수행하고, 이를 통해 지속 가능한 경영 기반을 고도화 한다는 방침이다.

 

정금숙 기자
저작권자 © 데일리그리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