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 금융지원 및 구호키트와 급식차량 급파

우리금융, 태풍 힌남노 피해지역에 '우리금융 구호급식차량' 지원 (사진=우리은행 제공)
우리금융, 태풍 힌남노 피해지역에 '우리금융 구호급식차량' 지원 (사진=우리은행 제공)

우리금융그룹(회장 손태승)은 태풍 '힌남노' 피해 지역 복구와 피해 주민들의 생계지원을 위해 주요 그룹사들이 긴급구호 및 금융지원을 실시한다고 7일 밝혔다.

우리금융그룹은 태풍 힌남노 피해 발생 직후부터 대한적십자사와 공동으로 긴급구호 세트를 제작해 지원 중이며, 피해가 큰 경북 포항에 ‘우리금융 구호급식차량’을 급파해 피해주민과 자원봉사자들의 식사를 지원하고 있다.

이와 함께 우리금융그룹은 피해를 입은 개인 및 중소기업을 위한 특별 금융지원을 실시한다.

지난달 9일 발표한 '수해 복구 특별금융 지원안'에 따라 우리은행은 2,000억 원 규모의 금융지원을 제공한다. 사업자에게는 5억 원 범위 내의 운전자금대출이나 피해실태 인정금액 범위 내의 시설자금 대출을 최대 1.5%포인트 특별 우대금리로 지원한다. 개인에게는 최대 2,000만 원의 긴급생활 대출과 수수료 감면, 분할상환 납입기일 유예 등의 금융지원을 실시한다. 

또한, 우리WON뱅킹과 인터넷뱅킹에서 ‘우리WON클릭 기부함’ 서비스를 운영해 고객들의 기부 참여를 독려하고, 기부된 금액은 (사)전국재해구호협회로 즉시 전달돼 피해를 입은 수재민을 위해 사용한다.

우리카드도 카드 이용대금 청구를 최대 6개월까지 유예하고, 신규 연체이자 감면과 카드론, 현금서비스 금리우대 등을 지원하고 있다.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은 “민족 대명절인 추석을 앞두고 태풍 힌남노 피해로 가족들과 마음 편히 명절을 보낼 수 없는 안타까운 일이 발생했다”며, “모든 그룹사가 신속한 피해복구에 앞장서 수재민들의 빠른 재기와 일상회복에 큰 힘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소림 기자
저작권자 © 데일리그리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