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은행, 총 2천억 원 한도의 신규 금융지원
하나카드, 청구금액 최대 6개월 유예 및 6개월 분할 상환, 카드론 수수료 할인
하나생명, 최장 6개월 보험료 납입 유예 및 신속한 보험금 지급
하나손보, 태풍 피해 추정보험금 최대 50% 우선 지급 및 최대 6개월 보험료 유예

하나금융그룹(회장 함영주)은 제11호 태풍 ‘힌남노’의 피해를 입은 개인과 중소기업을 위한 금융그룹 차원의 긴급 금융지원을 실시한다고 7일 밝혔다.

우선, 하나은행은 총 2천억 원 한도의 신규 자금을 투입해 태풍 피해를 입은 개인에게 5천만 원 이내의 긴급생활안정자금대출을, 중소기업에게 기업당 5억 원 이내의 긴급경영안정자금대출 등을 긴급 지원한다. 또한, 기존 여신 만기도래 시 원금상환 없이 최장 1년 이내의 만기 연장을 지원하고 분할 상환금에 대해서는 최장 6개월 이내에 상환을 유예하며, 최고 1%p 범위내에서 대출금리도 감면할 예정이다.

이어 하나카드는 태풍 피해 손님 대상으로 신용카드 결제자금의 최대 6개월 청구 유예와 최대 6개월 분할상환 등의 금융지원을 실시한다. 아울러, 태풍 피해일 이후 6개월까지 사용한 장·단기 카드대출 수수료를 30% 할인해 준다.

하나생명은 보험료와 보험계약대출 이자 납입을 최대 6개월 유예하고 태풍 피해 관련 사고보험금 신청 건에 대해서는 최대한 신속하게 보험금을 지급할 예정이다.

하나손보는 태풍 피해 관련 보험금 청구 시 사고 조사 완료 전이라도 추정보험금의 최대 50%까지 우선 지급하고, 태풍 피해를 입은 장기보험 가입자에게는 최대 6개월까지 보험료 납입유예 하는 등의 금융지원을 제공한다.

함영주 하나금융그룹 회장은 “역대급 태풍으로 알려진 ‘힌남노’의 영향으로 피해를 입은 손님들에게 따뜻한 관심과 도움이 필요한 상황”이라며, “이분들이 하루빨리 안정적인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그룹 차원의 최선의 지원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김소림 기자
저작권자 © 데일리그리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