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체 콘텐츠-특화 플랫폼 연계 웹 3.0 서비스 준비

 

LG유플러스, 람다256 웹 3.0 생태계 '더 밸런스' 참여 (사진=LG유플러스 제공)
LG유플러스, 람다256 웹 3.0 생태계 '더 밸런스' 참여 (사진=LG유플러스 제공)

LG유플러스(대표 황현식)는 람다256(대표 박재현)의 웹(WEB) 3.0 생태계 ‘더 밸런스(The Balance)’에 참여한다고 7일 밝혔다.

람다256은 국내 최대 가상자산거래소 ‘업비트’를 운영하는 두나무의 자회사로, 루니버스(Luniverse) 블록체인 메인넷 ‘더 밸런스’를 운영하고 있다.

LG유플러스는 람다256과 협업을 하면서 메타버스, NFT, 블록체인 등 웹 3.0 가치를 고객에게 전달할 수 있는 서비스를 발굴할 계획이다. LG유플러스는 루니버스에서 제공하는 NFT, 메타버스, 게임, 예술, 탈중앙화 금융 ‘디파이(DeFi)’, 블록체인 데이터 검증서비스 ‘트레이스(Trace)’ 및 로열티 포인트 API를 활용해 서비스 파트너들과 기술 협력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LG유플러스는 ‘무너 NFT’ 등 지식재산권(IP)을 활용한 자체 콘텐츠 및 특화 플랫폼 연계 웹 3.0 서비스를 준비하고 있으며, 이와 관련한 기술영역 투자와 개발자 채용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최창국 LG유플러스 차세대기술Lab장(상무)은 “웹 3.0 시대에 블록체인 기술은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인프라 역할을 담당할 핵심기술로 LG유플러스가 디지털 혁신기업으로 나아가기 위한 미래 기술 역량을 확보하기 위해 블록체인 리딩 테크기업인 람다256과 손을 잡았다”며, “‘더 밸런스’를 통해 서비스 파트너사들과 블록체인 생태계를 확대하고 신규사업 기회를 발굴하겠다”고 말했다.

이원준 기자
저작권자 © 데일리그리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