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청 접수 663개 중 심사를 거쳐 248개 순찰팀 선발
자치구별 특화된 순찰 활동으로 지역사회 범죄예방 등 약자와의 동행 활동

서울 반려견 순찰대 확대 운영 (사진=서울시 보도자료)
서울 반려견 순찰대 확대 운영 (사진=서울시 보도자료)

서울시 자치경찰위원회(김학배 위원장)는 지난 4일부터 서울 전역 9개 자치구(강동·서초·송파·금천·강서·마포·서대문·동대문·성동)에 ‘서울 반려견 순찰대’의 순찰 활동을 확대·실시했다고 6일 밝혔다.

지난 5월 2일부터 6월 30일까지 강동구에서 64개 순찰팀의 시범 활동을 마친 '서울 반려견 순찰대' 확대 운영에 9개 자치구에서 총 663팀이 신청하였고, 엄격한 심사 기준을 적용하여 최종 248팀의 정예 순찰팀을 선발하였다.

활동을 시작한 일부 순찰대원들은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서 순찰활동을 하며 느낀 점들을 공유하며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새롭게 출범하는 ‘서울 반려견 순찰대’는 주민·구청·경찰서·자치경찰위원회(민·관·경·위) 간 협업으로 자치구별 실정에 맞는 특화된 순찰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강서구(김태우 구청장)의 경우 ‘개 물림 사고 예방 펫티켓 준수 홍보’ 활동에 집중할 예정이며, 마포구(박강수 구청장)는 ‘목줄 미착용 등 동물보호법 위반 합동계도’ 활동을, 서대문구(이성헌 구청장)·서대문경찰서(이선래 서장)는 노인·아동 등 사회적 약자 보호를 위한 경로당 문안 순찰 활동 등을 계획하고 있다.

또한, 서초구(전성수 구청장)는 ‘올바른 펫티켓 준수’ 등 동물복지 캠페인 연계활동을 펼치며, 송파경찰서(이종원 서장)는 공동체 치안 활성화를 위한 ‘같이(가치)순찰’ 등 자치구별 서울 반려견 순찰대와 다양한 활동을 실시할 계획이다.

대전대학교 경찰학과 이상훈 교수는 “서울 반려견 순찰대는 지역 주민이 자발적으로 참여하는 조직으로 우리동네 자율방범 의식 형성과 자연스러운 이웃 소통의 효과가 있다”면서 시민들의 일상적인 산책활동에 공적 가치를 부여해 만족감을 주는 일석이조의 기능을 한다.”라고 평가했다.

김학배 서울시 자치경찰 위원장은 ‘서울 반려견 순찰대’ 운영 외에도 “지방행정과 치안행정의 연계를 통해 주민 수요에 맞는 맞춤형 치안서비스를 제공하는 자치경찰 정책을 지속적으로 발굴하고 추진하여 시민이 편안하고 서울이 안전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김소림 기자
저작권자 © 데일리그리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