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톰파워 경영권 1억 5,000만 달러에 인수
에너지솔루션 플랫폼 구축에 아톰파워 기술력 활용

SK-SK에너지와 아톰파워 인수협약 체결(사진=SK 제공)
SK-SK에너지와 아톰파워 인수협약 체결(사진=SK 제공)

SK㈜와 SK에너지는 미국 에너지솔루션 기업 ‘아톰파워(ATOM POWER)’ 경영권을 1억 5,000만 달러(한화 약 2천억원)에 인수한다고 18일 밝혔다. 

지난 17일 서울 종로구 SK서린빌딩에서 열린 인수협약 체결식에는 SK㈜ 김무환 Green투자센터장, SK에너지 S&P추진단 강동수 단장, 아톰파워 라이언 케네디 CEO 등이 참석했다.

2014년 설립한 아톰파워는 솔리드스테이트 서킷브레이커(SSCB) 기술을 개발하여 에너지솔루션 사업과 전기차(EV) 충전 사업을 벌이고 있다. 

이번 인수협약을 통해 SK는 아톰파워의 기술을 국내외 ‘에너지솔루션 플랫폼’ 구축에 활용할 계획이다. 

협약식에 참석한 아톰파워 라이언 케네디 CEO는 “아톰파워의 기술은 모든 전력망을 고도화하고 EV 시장을 확대하는 데 모두 적합하다. SK와의 협력은 더 많은 고객에게 우리의 사업을 확대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SK㈜ 김무환 Green투자센터장은 “아톰파워 인수를 통해 에너지솔루션 사업의 핵심기술을 확보하고, 이를 발판 삼아 에너지솔루션 플랫폼 구현 및 다양한 사업기회를 발굴할 것”이라고 말했다.

SK에너지 S&P추진단 강동수 단장은 “국내 석유시장 No.1 사업자로서 SK에너지의 노하우와 아톰파워가 가진 에너지솔루션 분야의 차별적 기술 경쟁력이 만나 SK에너지가 친환경 에너지솔루션 및 모빌리티 플랫폼 사업자로 거듭나는 데 큰 힘이 되는 상생효과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정금숙 기자
저작권자 © 데일리그리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