품격있는 메뉴로 비건이 아닌 일반 고객에게도 인기
단일코스 요리로 다양하고 완성도 높은 비건 메뉴 제공

포레스트 키친 디너 코스 모음 (사진=농심 제공)
포레스트 키친 디너 코스 모음 (사진=농심 제공)

지난 5월 27일 문을 연 농심의 비건 레스토랑 포레스트 키친이 6월 한 달간 방문객 1천 명을 돌파하며 큰 관심을 끌고 있다,

포레스트 키친은 농심이 선보인 비건 파인 다이닝 레스토랑이다. 단일 코스요리로 다양한 비건 메뉴를 선보이고 있다. 이번 시즌에는 저녁 10개, 점심 7개 요리가 제공되며, 이 중 3가지 요리에 대체육을 사용하고 있다.

사전 예약제로 운영되는 포레스트 키친은 엄선된 비건 메뉴와 완성도 높은 음식을 선보여 채식주의자뿐 아니라 일반 소비자들에게도 호응을 얻고 있다. 

가장 반응이 좋은 메뉴는 코스의 첫 요리인 ‘작은 숲’으로 레스토랑의 정체성을 잘 표현해냈다는 평을 받고 있다. 전체적으로는 화이트 아스파라거스와 야생 버섯, 코코넛 등 원재료 고유의 맛을 잘 살려낸 요리가 비건 레스토랑의 매력을 돋보이게 했으며, 대체육을 사용한 메뉴는 소스를 잘 활용하여 거부감 없이 맛있게 먹을 수 있었다는 반응이다.

농심은 오픈 초반 원활한 운영을 위해 전체 34석의 좌석 중 20석만 시범 운영을 했고, 이달 11일부터 전체 좌석을 오픈하고 본격적으로 정상 운영에 돌입한다는 계획이다.

농심 관계자는 “포레스트 키친에 대한 소비자들의 뜨거운 관심에 감사하며, 완성도 높은 요리와 최고의 서비스로 기대에 부응하겠다”라며 “지속적인 메뉴 개선과 신메뉴 개발 등으로 고객 만족도를 높여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장현우 기자
저작권자 © 데일리그리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