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세대 플랫폼 위한 오브젝트 스토리지 ‘ECS’ 2.2 출시, 퍼블릭 클라우드 대비 TCO 최대 60% 절감 효과

▲ EMC ECS 제품사진

비정형 데이터를 포함, 데이터의 급증으로 인해 많은 기업들이 퍼블릭 클라우드를 도입하고 있지만, 비용과 데이터 활용 등에서 또 다른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실정이다.  EMC가 ECS를 출시함에 따라, 고객들이 손쉽게 3세대 플랫폼에 적합한 환경으로 전환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엔터프라이즈 오브젝트 스토리지 ‘EMC ECS’ 2.2 출시는  EMC는 SDS(소프트웨어 정의 스토리지) 포트폴리오를 강화하고 오브젝트 스토리지 시장의 리더십을 강화한다는 의미다.

EMC의 ECS 솔루션은 모바일, 클라우드, 빅데이터, 소셜네트워크 등 3세대 플랫폼 환경에 최적화된 다목적 스토리지로서, 사용하기 편리한 클라우드의 장점을 살리는 동시에 퍼블릭 클라우드 서비스를 사용할 때보다 총소유비용(이하 TCO)을 절약할 수 있다. 뛰어난 효율과 탄력성은 물론, 자동 데이터 계층화, 멀티 테넌시 등으로 추가적인 관리 부담 없이 간편하게 클라우드 서비스 인프라를 구축할 수 있다.

특히 이번에 발표된 ECS 2.2는 전용 하드웨어로 도입하거나 또는 기존에 보유한 범용 스토리지에 소프트웨어로도 설치할 수 있어서 EMC의 SDS 포트폴리오에서도 그 의미가 크다. ECS는 ▶ 퍼블릭 클라우드보다 낮은 TCO로 높은 경제성, ▶ 다중 프로토콜 지원으로 스토리지 관리 일원화, ▶ IoT(사물인터넷) 애플리케이션 개발 등 3세대 플랫폼 맞춤 기능, ▶ 암호와 지원을 통한 데이터 보호 및 글로벌 규정 준수 기능 등을 특징으로 한다.

퍼블릭 클라우드 보다 낮은 TCO – 사용 빈도가 낮은 콜드 데이터 관리 시스템을 추가하고 관리 효율성을 높이는 등, 스토리지 오버헤드를 감소시킴으로써 TCO를 절감하게 해 준다. ECS를 사용하면 퍼블릭 클라우드로의 데이터 액세스와 네트워킹을 비용이 들지 않으므로 주요 퍼블릭 클라우드 서비스를 이용하는 것보다 TCO를 최대 60%까지 줄일 수 있다.

다중 프로토콜 지원으로 스토리지 관리 일원화 – AWS의 S3, 오픈스택 스위프트(OpenStack Swift), 하둡 HDFS 등의 다양한 프로토콜을 지원하는 것은 물론, 게이트웨이가 필요 없는 파일 액세스(NFS) 기능을 새롭게 추가했다. 오브젝트를 통합 관리하고 지역적으로 분산 저장함으로써 스토리지 사일로(여러 스토리지 장비나 데이터가 서로 고립되거나 분산되는 문제)를 방지할 수 있다. 또한 ECS 2.2는 호튼웍스(HortonWorks)를 포함한 다양한 솔루션과 호환된다.

3세대 플랫폼을 위한 맞춤 기능 – ECS는 전용 데이터베이스 없이도 수십억 개 오브젝트에서 메타데이터를 손쉽게 검색할 수 있는 유일한 제품이다. 이를 통해 사물인터넷(IoT)이나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개발, 지역적으로 분산된 데이터 활용, 빅데이터 등을 빠르고 쉽게 활용할 수 있게 해준다.

데이터 보호 및 글로벌 규정 준수 - ‘D@RE(데이터 엣 레스트)’ 암호화를 지원하는 기능도 새롭게 추가해 자동화된 암호화 정책을 통해 기업의 민감한 데이터를 안전하게 보호할 수 있다. 또 법적 원본보장 기능을 제공하는 EMC 컴플라이언스 및 아카이빙 솔루션인 ‘EMC 센테라(Centera)’ API와 완벽하게 호환되며, 기존 센테라 사용 고객의 데이터 마이그레이션 지원 툴도 지원한다. 미국증권거래위원회 SEC의 17 a-4(f), CFTC 1.31(b)-(c) 규정 준수 등, 최근 고객들의 요구가 높은 글로벌 콘텐츠 저장소(repository) 기능도 제공한다.

※ '이달의 제품'은 10년 이상의 IT분야 취재경험을 가진 데일리그리드 편집진과 데일리그리드 리서치센터에서 공정한 심사를 거쳐 매달 선정해 발표하고 있다.
 

장영신 기자
저작권자 © 데일리그리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