닉스테크(대표 박동훈)는 한국정보보호진흥원(KISA)과 보안USB ‘SAFEUSB+’ 의 정보보호제품 국제공통평가기준(CC) 평가계약을 체결했다고 9일 밝혔다.

이번 계약체결은 국내 USB업체 중에선 첫 사례이며, 국내용 EAL2등급으로 평가계약을 체결, 오는 6월 이전에 평가가 완료될 예정이다.

하반기 보안 USB 시장은 CC인증 유무에 따라 시장의 판도가 새롭게 바뀔 전망이다. 닉스테크는 이번 인증을 계기로 시장 공략을 더욱 가속화한다는 계획이다.

평가제품인 SAFEUSB플러스는 △사용자 식별 인증 △지정데이터 암·복호화 △저장된 자료의 임의 복제 방지 △분실시 저장데이터의 보호를 위한 삭제 △매체제어  등 우수한 기능을 갖춘 보안USB이다.

닉스테크는 지난해 자사 보안 USB를 지방자치단체 위주로 한국남부발전, 수자원공사, 경기도청, 여수시청, 보성군청, 동해시청, 시흥시청, 과천시청등 등에 성공적으로 납품했다.

닉스테크의 박동훈 대표는 “올해 7월부터 공공기관에 보안USB를 납품하기 위해선 CC인증이 필수”라며 “가장 먼저 CC인증 계약 체결로 사업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기대했다.

<데일리그리드>

 

저작권자 © 데일리그리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