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25 22:20 (월)
고양시, 코로나19 대응 호흡기전담클리닉 21개소 설치
고양시, 코로나19 대응 호흡기전담클리닉 21개소 설치
  • 김기경 기자
  • 승인 2020.11.04 11: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복지부에 역으로 제안해 추진 중인 '고양형' 호흡기전담클리닉 사업
[고양시청]
[고양시청]

[데일리그리드=고양] 고양시(시장 이재준)는 코로나19 장기화에 대비해 ‘고양형’ 호흡기전담클리닉 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올해 안에 호흡기전담클리닉 21개소를 설치할 예정이라고 4일 밝혔다.

'호흡기전담클리닉'은 코로나19와 증상이 유사한 호흡기환자의 진료 공백을 최소화하고 신속한 선별을 통해 감염 확산을 방지하고자 추진되는 사업이다.

고양시는 총 10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보건소에 개방형 클리닉 2개소, 의료기관에 의료기관형 클리닉 19개소 등 총 21개소의 호흡기전담클리닉을 올해 안에 설치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당초 보건복지부에서는 각 지자체별 3~4개의 거점별 호흡기전담클리닉 설치 지침을 전달했다. 그러나 고양시는 호흡기환자들이 많이 이용하는 1차 의료기관의 열악한 진료환경에 주목했다.

시민들이 이용하는 일선 의료기관의 안전한 진료환경 구축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고 판단한 고양시는 호흡기전담클리닉의 설치 개소 확대 및 필요 물품을 지원하는 방식을 복지부에 역으로 제안, 승인을 받았다. 호흡기전담클리닉 관련 창의적인 아이디어로 이처럼 역제안을 한 경우는 고양시가 전국에서 처음이다.

이렇게 고양시의 시민 중심 시각이 반영된 ‘고양형’ 호흡기전담클리닉 사업은 현재 시 보건소를 중심으로 활발히 진행되고 있다.

고양시는 ‘고양형’ 호흡기전담클리닉 운영과 함께 고양시 보건의료네트워크(GO-NET)도 구축하고 있다. ‘GO-NET’은 보건소 선별진료소, 종합병원, 호흡기전담클리닉, 의약업소가 그물망처럼 서로 연결되고 협력하는 의료안전 전달체계로 신속한 처리가 가장 큰 장점이다.

코로나19 등 감염병 발생 시, 빠른 선별진료와 함께 중증환자에 대한 상급병원 진료 의뢰 등 서류 없이도 신속한 전달이 가능해 ‘GO-NET’ 시스템이 구축되면 효율적인 감염병 확산 방지와 기타 호흡기질환자에 대한 진료 공백도 최소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고양시 덕양구보건소 김안현 소장은 “전국에서 유일한 모델이 될 수 있는 ‘고양형 호흡기전담클리닉’은 시민들이 가장 많이 찾는 일선 의료기관의 안전한 진료환경을 구축해 시민이 안심하게 이용하고 감염으로부터 확산을 방지하는 데 목적이 있다”며, “이를 통해 지역 내 호흡기 발열환자의 적극적인 1차 의료 수행과 코로나19 의심환자의 신속한 진단검사가 이루어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또한 “호흡기전담클리닉과 각 보건소, 종합병원, 의약업소와의 보건의료 네트워크 ‘GO-NET’을 안정적으로 구축, 운영해 온라인을 통한 신속한 진료‧검진‧회송 등 전달체계를 만들고 감염병 확산방지에 효율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