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2-03 22:20 (목)
이성희 농협중앙회장, 브라질협동조합연합회장과 화상 면담
이성희 농협중앙회장, 브라질협동조합연합회장과 화상 면담
  • 이준호 기자
  • 승인 2020.10.27 11: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언택트시대 양국 협동조합간 글로벌협력 확대 위한 업무협의 가져
[이미지 농협 제공]
[이미지 농협 제공]

[데일리그리드=이준호 기자] 농협중앙회 이성희 회장은 27일, 브라질협동조합연합회(OCB) 프리타스 회장과 한-브라질 양국 포스트-코로나시대 농업 협력을 위한 화상회의를 개최했다.

이성희 회장은 브라질 현지의 코로나19상황을 위로하는 한편, 지원이 필요한 사항은 없는지와 브라질 협동조합의 코로나19 대응활동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또한, 협동조합간 협동의 일환으로 한국농협의 남미지역 진출을 위해 범농협 계열사를 소개했다.

이 회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식량위기의 우려가 심화되고 있는 현 상황에 대응하기 위해 한국농협의 다양한 경험과 디지털농업기술 등을 남미 농협들에 전파해 식량위기에 대응하고, 궁극적으로 유엔지속가능발전목표(SDGs) 달성을 하는데 브라질협동조합의 협조를 당부했다.
 
브라질협동조합연합회 프리타스 회장은 이성희 회장의 제안을 적극 지지한다고 밝히는 한편, 현재 코로나19 상황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각국의 협동조합을 위해 새로 취임한 국제협동조합농업분과기구(ICAO) 의장으로서 역동적인 글로벌리더십을 요청했다.

 

브라질협동조합연합회는 조합원 830만명, 회원조합 약 8천개로 구성, 연간 매출 약 51조원 규모로 브라질 협동조합을 대표하고 있으며 농협중앙회가 회장기관으로 있는 국제협동조합농업기구(ICAO)에 미주지역 집행위원 기관으로 참여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