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2-05 22:20 (토)
[2020國監]문체부, 북 찬양 전시회 개최...대한민국 한복판에서?
[2020國監]문체부, 북 찬양 전시회 개최...대한민국 한복판에서?
  • 이승재 기자
  • 승인 2020.10.23 0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데일리그리드DB
사진 = 데일리그리드DB

[데일리그리드=이승재 대기자] 배현진 의원(국민의힘 송파을/문화체육관광위원회)이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에서 주관하는 북한찬양 전시회가 대한민국 한복판에서 버젓이 전시되는 실태에 대해 강력히 지적했다.

문제의 전시회는 파주출판도시에서 지난 9일부터 18일까지 “BOOK(北) 읽는 풍경 전시회”의 이름으로 열렸다. 출판 및 독서 문화를 통해 북한을 안다는 취지로 열렸지만, 실상은 북한의 체제를 남한과 동일시하는 전시자료 및 책들로 구성된 것으로 밝혀졌다.

전시자료 중에는 북한의 출판 활동 모습이 남한과 하나도 다를 게 없다고 소개했다. 이에 배 의원은 “북한의 조선노동당의 지도하에 진행되는 출판과 남한의 출판 문화가 같습니까?”라고 문체부 미디어정책국장에 의견을 물었으나, 문체부는 문제점을 인정하지 않고 즉답을 피했다.

 

또한, 관람객의 대부분은 어린이로 구성되며, 전시자료에는‘경애하는 김정은 장군님 고맙습니다’라는 선전문구 앞에서 찍은 어린아이들의 사진을 전시한 것으로 밝혀졌다. 배 의원은 “무비판적으로 북한체제를 찬양하는 문구를 우리 아이들이 받아들이도록 전시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문체부 국장은 “보고를 받았다. 북한의 모든 유치원에는 ‘김정은장군님 감사합니다’라는 문구가 다 써있다”며 “아이들이 오히려 북한 체제를 더 이상하게 생각할 것이다”라고 문제가 되지 않는다는 입장을 내비췄다.

문체부의 이러한 답변은 오히려 정부가 북한의 체제를 미화하고 보통국가로 인식하게끔 하기 위한 홍보의 장이 될 수 있는 우려를 낳는다.

배 의원은 전시자료 중 어린이들이 읽고 있던 책 1권을 소개하며, 북한의 체제를 미화하고 어린이 독자들에 남한과의 동일시를 유도하는 내용들로 가득 차 있음을 지적했다.

배 의원이 소개한 책에서는 북한은 특별한 체제를 선택했기에 당당해보이려고 살을 찌웠다는 등의 김정은위원장의 고충을 이해해야 한다는 내용이 발견되었다.

또한, 남한과 북한은 모두 민주주의를 주장하고 있어서 비슷한 점이 있다며, 선거방식 또한 간접선거로 미국과 비슷하다고 주장되어있다.

이에 배 의원은 자유민주주의와 조선인민주의공화국이 같은 민주주의인지, 북한과 남한 체제가 동일한 지 문체부에 물었으나 문체부는 즉답을 피했다.

배 의원은 “우리나라 문화를 담당하는 문화체육관광부에서 북한을 찬양하고 우리 자유민주주의와 북한을 동일시하는 내용에 전혀 문제의식조차 느끼지 못하는 것은 매우 우려스러운 일”이라고 지적했다.

심지어 해당 책에서는 북한이 약소국이고 초조해서 어쩔 수 없이 남침을 했으며, 핵무기가 북한을 방어하기 위한 무기라고 설명했다. 또한, 북한이 무기를 갖고 있어도 친해지면 된다는 북한의 입장과 동일한 내용으로 기술되어있다.

국군의 병력에 대해서도 북한이 100만이어도 맞출 필요 없고, 남한은 최대로 해도 30만 명 이상의 병력은 필요없다는 내용도 수록되어있다.

‘평양은 꿀이구나’라는 내용도 포함되어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에 배 의원은 “곰세마리 노래를 개사해서 아이들이 무분별하게 부르도록 수록해 놓은 기록도 있다”며 “우리 어린이들에게 사상편향적인 아주 잘못된 인식을 심어줄 수 있는 도서들이 널려있었다”며 문제의식을 느끼지 못하는 문체부에 더 강력히 질타했다.

배 의원은 “문체부는 대한민국에서 어떤 북한 관련 전시회가 열려도 전혀 모르고 있다”며 “다시는 우리 어린이들이 북한을 미화하고 찬양하는 전시물들에 노출되는 일이 없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체부는 사후에 보고받았다는 답변으로 일관하며 배 의원의 책임소재를 묻는 지적에도 즉답을 피했다. 반면 실무를 담당한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 김수영 원장은 “전시물을 기획하고 시행하는 데 있어서 더 세심하게 구석구석 살폈어야 했다”며 문제를 인정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