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1-29 19:20 (일)
[국감2020] 이스포츠 상설경기장 구축사업 '부실·날림·비전문성 3관왕'
[국감2020] 이스포츠 상설경기장 구축사업 '부실·날림·비전문성 3관왕'
  • 강민수 기자
  • 승인 2020.10.22 1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이상헌 의원실]
[사진=이상헌 의원실]

[데일리그리드=강민수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상헌 국회의원(울산 북구)이 정부가 추진 중인 ‘이스포츠 상설경기장 구축사업’이 엉망으로 추진되고 있다고 지적하며, 완공 시기를 늦추더라도 내실 있게 사업을 추진할 것을 콘텐츠진흥원에 촉구했다.

문화체육관광부는 2018년 8월 17일, 이스포츠 저변을 확대하고 지역 이스포츠를 진흥하기 위해 이스포츠 상설경기장을 전국에 구축하기로 한 바 있다.

전국 여러 곳 광역 지방자치단체가 공모사업에 지원하여 그 중 부산(93.25점), 대전(87.97점), 광주(83.41점) 3곳이 선정돼 경기장 구축이 진행 중이다.

 

현재 이 사업은 콘텐츠진흥원을 통해 진행되고 있다. 선정도시별 각 설계·발주·사업자선정은 지역 정보산업진흥원에서 맡아 추진되고 있다.

당초 계획상 모든 도시가 올해 6월 30일 완공을 목표로 하였으나, 세 곳 모두 사업이 지연되고 있다.

부산은 설계범위가 증가하고 건축 허가 절차가 지연돼 사업이 늦어지고 있다며 올 11월까지 완공하겠다고 밝혔다.

광주는 경기장 구축장소인 조선대학교 해오름관 사용과 관련해 대학 측과 협의가 지체된 것을 지연 사유로 꼽았다.

대전은 설계용역이 유찰되고 정밀구조 안전진단 추가에 따른 일정이 지체됐다고 밝혔다. 광주와 대전 모두 올해 말까지 완공하겠다는 계획이다.

그러나 이상헌 의원실에서 직접 경기장 구축 현장을 찾아본 결과, 세 곳 모두 공사 진척이 매우 더딘 것으로 확인됐다.

대전은 경기장으로 쓰일 공간의 내부를 철거만 해둔 수준이었다. 광주는 방송 및 음향 시설 등을 설치할 곳은 텅 비어 있었다.

아울러 주 경기장 무대 공간은 기존 시설 그대로인 상태로 공사의 흔적은 발견할 수조차 없었다.

부산은 세 곳 중 그나마 공사가 활발히 진행되고 있었으나, 도심 한복판 건물의 고층이기 때문에 낮 시간대엔 크레인 작업을 할 수 없다.

전문가들은 연내 완공이 이 상태로는 어려워 보인다며, 완공을 하더라도 날림 공사가 될 우려가 크다는 견해를 밝혔다.

다른 문제도 지적된다. 통상 이스포츠 경기장을 건설할 때는 ‘턴키방식’(일괄설계시공)로 진행한다.

경기장 안에 들어가는 방송 시스템과 음향 시설, 환경 구조물 등이 정교하게 맞물려야 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세 곳 모두 인테리어·전기·소방·공조·철거 등 분리발주로 진행 중이다. 시공자 간 유기적이고 체계적인 공조를 바랄 수 없고 공사기간도 늘어날 수 밖에 없다.

진흥원측은 현행법상 분리발주를 할 수 밖에 없다고 주장하고 있으나, 이는 사실과 달랐다. 방송장비가 주가 되는 경우 통합발주가 가능하기 때문이다. 실제로 시청자미디어센터가 통합발주 방식으로 지어졌다.

설계사업도 문제투성이였다. 세 곳 모두 공모를 통해 건축사무소를 설계사업자로 선정했다. 그러나 선정된 건축사무소는 이스포츠 경기장 구축에 대한 전문성이 떨어지는 일반 건축사무소였다.

이스포츠 경기장 방송 특성 및 시스템과 이해도가 낮다 보니 방송시스템보다는 다른 곳에 치중하여 설계됐다.

대표적으로 부산의 경우 방송시스템 구축에 16억원 예산을 배정했는데, 전문가들은 제대로 된 이스포츠 방송 시스템 구축을 위해서는 최소 30억원 이상 예산이 필요하다는 견해를 전했다.

이상헌 의원은 “이스포츠 상설경기장 구축 사업은 지난해 국정감사에서 예산 부족, 비전문성 자문·선정위원 문제로 이미 지적된 바 있다”며 “그러나 구축 현장을 확인해보니 나아진 모습은 전혀 찾을 수 없고 오히려 우려만 늘었다. 콘텐츠진흥원은 완공 시점을 늦추더라도 구축 사업 상황 전반을 꼼꼼하게 점검해야 한다”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