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2-04 07:20 (금)
KB증권 홍콩법인, KB캐피탈 US 3억$ 규모 달러채권 발행 주관 성공리 완료
KB증권 홍콩법인, KB캐피탈 US 3억$ 규모 달러채권 발행 주관 성공리 완료
  • 김호성 기자
  • 승인 2020.10.22 14: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화채권 발행 시장 본격 진출!
사진 = KB증권

[데일리그리드=김호성 기자] KB증권 홍콩현지법인은 KB캐피탈 달러채권 발행에 공동대표주관사로 참여, 첫 외화채권 발행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하며 글로벌 채권시장에 진출했다고 밝혔다.

금번 KB캐피탈 달러채권 발행에서 KB증권 홍콩현지법인(이하 “KB증권”)은 시티그룹 및 크레디아그리콜과 나란히 공동대표주관사의 역할을 성공리에 수행했다.

KB증권은 금번 해외 외화채권 발행을 계기로 적극적인 해외 채권 발행 사업을 확대할 수 있게 되어, 10년간 국내 1위를 지키고 있는 국내 원화채권 발행시장과 더불어 외화채권 발행시장에서도 존재감을 드러내게 되었다.

 

KB캐피탈은 KB금융그룹의 주력 여신 전문회사로 이번 외화채권 첫 발행에서 미화 3억달러(약 3,400억원)를 성공적으로 발행하였다. 글로벌 투자자들의 KB금융그룹에 대한 신뢰를 바탕으로 최초 모집금액의 4배에 해당하는 수요예측에 성공하였으며, 국내 여신전문회사 중 현대캐피탈에 이어 두 번째 외화채권 발행사로 자리매김하게 되었다.

특히, 이번 딜에서 KB증권은 그간 국내 원화채권 발행시장에서 쌓아온 가격산정(pricing) 역량을 바탕으로 공동대표주관사 역할을 성공적으로 수행했다.

그간 국내 증권사들은 글로벌 금융시장 모니터링 및 정보공유가 자유로운 해외 신디케이트 전담 조직이 없어, 발행가격 등을 조율하는 프라이싱 부문에 약점을 보여왔다.

KB증권은 올해 홍콩현지법인에 신디케이트 전담조직을 신설하여 국내 증권사 중 유일하게 외화채권 프라이싱 능력을 보유하게 되었으며, 이를 바탕으로 해외시장 개척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KB증권은 홍콩현지법인의 KB캐피탈 달러채권 발행 대표주관을 시작으로, 외화채권 발행시장 내 입지를 본격적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KB증권 김성현 사장은 “금번 KB캐피탈 달러채권 발행 대표주관 경험을 바탕으로 국내 우량기업 및 공기업 주관 트랙레코드를 지속적으로 확대하여 원화채권뿐만 아니라 외화채권 발행시장에서도 KB증권이 시장을 선도해 나가며 정부의 국내 금융회사의 글로벌 경쟁력 강화 방침 등에 부응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