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2-05 19:20 (토)
부산시민단체, ‘부산항 복합환승센터 개발’ 부산시-BPA 지역 토착비리 의혹 기자회견
부산시민단체, ‘부산항 복합환승센터 개발’ 부산시-BPA 지역 토착비리 의혹 기자회견
  • 최슬기 기자
  • 승인 2020.10.12 16: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항환승센터 바로만들기 시민모임이 부산항만공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부산항복합환승센터 개발 지역토착 비리'와 관련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사진=최슬기 기자)
부산항환승센터 바로만들기 시민모임이 부산항만공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부산항복합환승센터 개발 지역토착 비리'와 관련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사진=최슬기 기자)

[데일리그리드=최슬기 기자] 부산항 재개발사업이 지지부진하며 제자리걸음 중인 가운데 부산시민단체들이 부산시와 부산항만공사에 ‘지역 토착비리’ 의혹을 제기, 사업 원상 회복과 관련자 문책을 주장해 파장이 예상된다.

12일 부산항환승센터 바로만들기 시민모임은 부산항만공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부산항 환승센터의 조속이행’을 촉구했다.

이들은 이날 회견에서 “부산항 재개발구역의 중심에 건립되는 ‘복합환승센터 개발사업’이 가장 먼저 시작돼야 주위 개발 사업들이 순조롭게 진행될 수 있음에도 부산시와 부산항만공사의 행정 부재로 사업 진행이 지연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한 부산시와 부산항만공사의 행정 부재의 뒷 배경으로 ‘지역 중견 건설업체’와의 결탁 의혹을 제기했다.

복합환승센터 개발사업의 개발사업자로 이미 4년 전에 시공사, 금융사, 신탁사 등 대기업 중심으로 구성된 대형 컨소시엄이 선정된 바 있는데도 뒤늦게 참여한 부산지역 중견 건설업체가 독자적으로 복합환승센터 개발사업을 추진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들은 성명에서 “부산항만공사가 이 지역 업체와 결탁, 기존 컨소시엄을 배제시키고 이 건설업체와 단독으로 본 사업을 진행하려 한다”고 주장했다. 

또 부산항 복합환승센터는 공공시설로서 부산항 개발사업의 중심거점으로 교통환경 개선 및 해외관광사업의 일환으로 도심공항터미널, 버스터미널, 항만터미널의 보행데크 연계 등 복합환승시설이 중심사업이며 그 외 부대수익시설로서 관광호텔과 오피스텔, 쇼핑몰로 계획돼 있음에도 불구하고, 이 건설업체는 이를 무시하고 환승시설을 축소하고 오피스텔을 주로 하는 일반상업시설로 변경해 수익사업을 중심으로 계획하고 있다는 주장이다.

이들은 ▲부산항만공사는 정당한 방법으로 선정된 대기업 중심의 컨소시엄을 배제하고 지역 건설업체 단독으로 사업을 진행시킨 이유를 밝힐 것 ▲대기업 중심의 컨소시엄으로 원상회복시켜 빠른 시일 내에 사업을 진행할 것 ▲부산시와 부산항만공사는 시민 공청회를 통해 계획된 사업을 축소시킨 이유가 무엇인지 밝히고 관련자 문책할 것 ▲부산시와 부산항만공사는 지역 토착비리를 근절하고 합법적이고 정당한 절차에 의해 지체 없이 사업을 진행할 것 ▲컨소시엄 참여 지역 건설사는 부산 건설업체로서 사명감을 가지고 부산시민을 위해 정당하고 성실한 자세로 본 사업의 완성에 기여할 것 등을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