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19 22:20 (월)
‘게이밍 기어’ 시장 노리는 LG전자...FPS 발로란트 대회 연다
‘게이밍 기어’ 시장 노리는 LG전자...FPS 발로란트 대회 연다
  • 윤정환 기자
  • 승인 2020.09.29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사 울트라기어 모니터 앞세운 ‘발로란트’ 대회 개최 
내달 3일 트위치서 개최 예정...게이머 20여명 참여
사진=LG전자 주최 발로란트 온라인 대회 포스터

[데일리그리드=윤정환 기자] LG전자가 게이밍 모니터 시장 내 영향력을 넓히기 위해 온라인 게임 대회를 개최한다.

LG전자는 내달 3일(미국 현지시간) e-스포츠대회 ‘LG 울트라기어 페이스오프(Face-Off)’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대회 종목은 FPS ‘발로란트(Valorant)’다. 대회는 게임방송 플랫폼 ‘트위치’에서 온라인 토너먼트로 진행되며 총 20여명의 게이머가 참가하며, LG전자 유튜브, 트위치 채널에서 생중계 된다.

 

참가자들은 대회를 주최한 LG전자 게이밍 모니터 울트라기어를 사용해 경기를 치른다. LG전자가 대회를 열면서 제품을 알리는 이유는 글로벌 게이밍 모니터 시장이 가파르게 성장하고 있기 때문이다.

시장조사업체 IDC에 따르면 올 상반기 글로벌 게이밍 모니터(120Hz 이상) 시장은 500만 대 규모에 육박, 전년 동기 대비 1.5배 이상 성장했다. LG전자 게이밍 모니터 상반기 출하량은 이미 지난해 연간 출하량을 넘어섰다. 

LG전자가 대회서 선보일 울트라기어 27GN950은 4K 해상도 IPS 패널에 1ms 응답속도(GTG) 와 초당 144장 화면을 보여주는 144헤르츠(Hz) 주사율을 구현한다. 

지싱크 호환, AMD 프리싱크 프리미엄 프로 등 화면 끊김을 최소화하는 그래픽 호환 기능도 탑재해 사용자들에게 최적의 게이밍 환경을 제공한다.

디지털시네마 색 표준(DCI-P3)을 98% 충족하는 풍부한 색 표현력도 장점이다. 업계는 이 표준을 90% 이상 충족하면 UHD 프리미엄 화질을 구현하는 것으로 평가한다. 

장익환 LG전자 IT사업부장 전무는 “보다 많은 고객에게 LG 울트라기어의 차별화된 성능을 알리는 다양한 마케팅을 펼치며 게이밍 모니터 시장을 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