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7 09:46 (화)
PC방 업주들, 학생·음식 금지에 불만 '폭발'..."문은 열어두고 장사는 하지 말라는 것"
PC방 업주들, 학생·음식 금지에 불만 '폭발'..."문은 열어두고 장사는 하지 말라는 것"
  • 이준호 기자
  • 승인 2020.09.14 1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실제 피해규모에 비해 200만원 지원은 턱없이 부족한 금액"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가 2단계로 완화된 14일 서울 시내의 한 PC방에서 시민들이 간격을 벌려 게임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가 2단계로 완화된 14일 서울 시내의 한 PC방에서 시민들이 간격을 벌려 게임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데일리그리드=이준호 기자] "PC방 주 수입원인 학생 손님과 음식물 판매를 금지하는 조건은 문은 열어두고 장사는 하지 말라는 겁니다"

PC방 업주들이 정부가 내건 미성년자 출입과 음식 판매 금지 조건에 대해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PC방 특별대책위원회는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날 중대본의 사회적 거리 두기 2단계 조치 발표에서 PC방을 고위험 시설에서 제외한다는 내용이 포함된 것에 대해 업계를 대표해 환영한다"고 밝혔다.

 

앞서 방역당국은 지난 13일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완화 조치로 PC방을 고위험시설에서 제외했다. 하지만 △미성년자 출입금지 △좌석 띄어앉기 △음식 섭취 금지 등 전제 조건이 붙었다.

이에 대해 PC방 대책위는 "2주간 PC방의 주 수입원인 학생 손님과 음식물 판매를 금지하는 조건은 문은 열어놓고 장사는 하지 말라는 것"이라고 호소했다.

PC방 업주들은 PC방의 경우, 다른 업종과 달리 고객이 머무는 시간이 짧고 좌석에 칸막이가 있어 감염 위험이 높지 않다고 주장했다. 또, 서로 마주보고 대화 하는 경우가 없고 판매 식품은 간단한 조리만 할 수 있도록 포장돼 있다고 전했다. 음식 섭취로 개인 좌석에서 혼자 하기 때문에 위생상 안전하다는 입장이다.

대책위는 "강력한 환기시스템을 구축하고 있다는 점도 다른 업종과 차별화된 특징"이라며 "음식점처럼 그룹별로 띄어 앉는 것으로 조건을 수정하는 것이 현실적이며 형평성에 맞다"고 말했다.

정부가 지급하는 2차 재난지원금에 대한 비판도 이어졌다.

대책위는 "PC방은 영업이 중단됐다 하더라도 월 평균 임대료 300만~400만원을 비롯해 전기·수도요금 등 60만원, 그 외 금융비용까지 감안하면 월평균 1000만원 정도의 고정비용이 발생한다"며 "생계비까지 고려한다면 실제 피해규모에 비해 200만원 지원은 턱없이 부족한 금액"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어려운 경제 여건 속에서 폐업도 못하고 하루하루를 보내는 현실을 감안해 고정비용과 생계비에 도움을 주고 위기를 극복할 수 있도록 2차 재난지원금을 재검토해 달라"고 호소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