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6-29 13:03 (수)
경기도, 내년부터 여성청소년 생리용품 구입비 지원 … 1인당 13만원
경기도, 내년부터 여성청소년 생리용품 구입비 지원 … 1인당 13만원
  • 박웅석
  • 승인 2020.09.14 08: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만 11~18세 대상 총 48만6000 명 혜택 
경기도는 내년부터 모든 여성청소년들에게 생리옹품 구입비를 지원할 예정이다.(경기도청 전경)
경기도는 내년부터 모든 여성청소년들에게 생리옹품 구입비를 지원할 예정이다.(경기도청 전경)

[데일리그리드=박웅석 기자] 경기도가 내년부터 도내 모든 여성청소년에게 생리용품 구입비용을 지원하는 사업을 추진한다. 여주시에서 올해 처음 도입한 사업으로 여성청소년들의 만족도가 높아 이를 도 전체로 확대하기로 한 것이다.  

경기도는 이런 내용을 담은 여성청소년 생리용품 지원사업 계획을 마련, 시군과 협력해 여성 청소년 1인당 월 1만1000원, 연 13만2000원의 보건위생물품 구입비용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14일 밝혔다. 

여성청소년에 대한 보건위생물품 지원사업은 2016년 이른바 ‘깔창생리대’ 사건을 계기로 같은 해 시작돼 기초생활수급권자, 법정차상위계층, 한부모 가족지원 대상자 가운데 만 11~18세 여성청소년이 정부로부터 1인당 연 13만2000원을 생리용품 구입비로 지원받고 있다. 현재 경기도에서 정부 지원을 받는 여성청소년은 모두 2만4000여명이다. 

도는 도 전체 여성청소년 51만명 가운데 이들을 제외한 나머지 48만6000명에게 생리용품 구입비를 지원할 계획이다. 

경기도는 생리용품 구입비용 지원사업에 동참하는 시·군에 대해 총 사업비의 30% 범위 내에서 도비를 지원할 방침이다. 도는 전 시군이 참여할 경우 내년에 총 640억 원의 재원이 투입될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지난 13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깔창 생리대를 언급하며 “어린 마음이 어땠을까 짐작하면 아직도 가슴이 시리다. 이 때문에 성남시에서 생리대 지원을 시작했었다”면서 “이 사업이 빠른 시간 안에 전국으로 확산되기를 기대한다. 경기도와 각 시군이 여성청소년 여러분 삶의 작은 지지대가 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