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1 22:20 (수)
고양시, 2.5단계 격상 방역조치 현장 점검
고양시, 2.5단계 격상 방역조치 현장 점검
  • 김기경 기자
  • 승인 2020.09.07 13: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00곳 대상 시구청·경찰서 합동점검 실시
[사진 고양시 제공]
[사진 고양시 제공]

[데일리그리드=고양] 고양시(시장 이재준)는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방역조치가 연장되면서 6일 시청과 구청 위생부서 및 3개 경찰서가 합동으로 20개 반 50명의 점검반을 편성해 주·야간 대대적인 합동점검을 실시했다.

이날 시는 주간에는 이번 강화조치에 추가된 제과제빵·아이스크림·빙수점을 포함한 프랜차이즈형 음식점 310여 곳에 강화된 방역조치 사항을 안내했다. 대상은 면적 150㎡이상 대형 개인 베이커리 카페 등으로 자발적인 테이크아웃 형태의 영업을 하도록 적극 협조를 당부했다.

야간에는 고위험시설인 유흥·단란주점에 대한 집합금지 준수여부를 확인하고, 일반·휴게음식점 등 1000여 곳에 대해 오후 9시 이후 영업행위 여부 등을 집중 점검했다.

 

시 관계자는 "최근 확진자는 다소 감소 추세이나 수도권 100명 이상의 확진자가 지속 발생하는 등 감염병 발생에 대한 우려가 큰 만큼, 그 어느 때보다 식품접객업소의 철저한 방역수칙 준수는 매우 중요하다"며, "강화된 방역조치가 더욱 철저히 이행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점검을 실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