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19 22:20 (월)
전국 첫 공공배달 앱 ‘배달서구’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경제에 희망을...
전국 첫 공공배달 앱 ‘배달서구’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경제에 희망을...
  • 민영원
  • 승인 2020.09.04 1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월 1만3,323건 → 8월 3만2,710건으로 전월대비 주문건수 245% 급증
-가맹점은 입점 수수료․마케팅 비용․배달 중개 수수료 無, 다양한 쿠폰 이벤트로 상승 이끌어

[데일리그리드=민영원] 인천 서구(구청장 이재현)가 운영하는 전국 첫 공공배달 앱 ‘배달서구’가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경제에 희망을 피워내고 있다.

민간배달 앱의 과도한 수수료에 장기화된 코로나19 여파까지 겹쳐 이중고를 겪는 가맹점에게 관이 운영하는 배달서구가 수수료 절감은 물론이고, 늘어난 배달건수에 적합한 체계적인 주문시스템을 마련해 줬다는 평가다.

이러한 평가는 최근 집계된 수치에서도 명확하게 드러났다. 지난달 30일 기준으로 8월 1일부터 30일까지 대략 한 달간 배달서구 주문건수는 3만2,710건으로 집계됐다. 이는 직전달(7월 1~31일) 전체 주문건수(1만3,300건)와 비교했을 때 245% 상승한 것으로 수치가 눈에 띄게 급증했음을 알 수 있다고 했다.

 
사진=인천시서구청,전국 첫 공공배달 앱 ‘배달서구’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경제에 희망을..
사진=인천시서구청,전국 첫 공공배달 앱 ‘배달서구’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경제에 희망을..

지난 1월 서로e음 시즌2 출범과 함께 전국 최초로 선보인 배달서구는 서구 지역화폐인 ‘서로e음’ 플랫폼에 기반 한 공공 배달 서비스다. 출범 이후 몇 개월간에 걸친 시스템 개선 과정을 통해 5월 1일부터 본격적으로 운영 중이다.

초기(1~4월) 월평균 600건 정도였던 주문건수는 5월 7,844건, 6월 1만1,780건, 7월 1만3,323건으로 매월 30% 가량 꾸준히 성장했다. 이후 8월 들어 가파른 상승세를 나타내며 이목을 끌고 있다.

이러한 성장세는 코로나19를 함께 극복해나가자는 구민의 높은 시민의식이 반영된 결과물이기도 하다.

서구는 전국 자치구 단위에서 지역화폐 사용액이 가장 높은 지역으로 지난해 5월 출시 이후 지금까지 8,392억 원 을 발행하며 지역화폐 역사를 새로 써내려가고 있다.

배달서구는 서로e음의 인기를 등에 업은 데다 전자식 지역화폐인 서로e음 플랫폼에 기반 함으로써 36만 명에 달하는 서로e음 회원을 대상으로 마케팅을 펼칠 수 있다. 55만 서구 주민의 66%를 자연스레 회원으로 모시게 된 셈이다.

이 두터운 회원층이 코로나19를 극복하려면 지역경제 살리기가 먼저라는 점에 적극 동감하고 실천 수단의 하나로 배달서구를 적극 이용하는 등 높은 시민의식을 보여줌에 따라 지금과 같은 성장세를 기록하게 됐다.

운영대행사가 적시에 선보인 이벤트도 배달서구의 인기 가도에 크게 한몫했다. 8월부터 진행한 ‘첫 구매자 5천원 할인 쿠폰 제공’ ‘주문 접수 우수 가맹점 5천원 할인 쿠폰 제공’ 등의 이벤트가 배달서구 주문 건수 급증을 이끌었다는 평가다. 이벤트를 통해 매주 2,000건 이상의 주문이 신규건수로 유입되고, 재구매로도 적극 이어지며 상승세를 뒷받침하고 있다.

주문접수 방법의 원스톱 처리를 위한 시스템 개선도 배달서구가 승승장구하는 이유 중 하나다. 가맹점주는 주문사항을 매장 내 컴퓨터를 통해서도 서로e음 앱 내 배달서구 코너 사장님서비스를 통해서도 접수할 수 있다. 모바일 앱을 통해서만 주문을 확인할 수 있는 일반 공공배달 앱과 달리 배달서구는 매장 내 컴퓨터와 배달 앱이 연계돼 보다 편리하게 이용 가능하다.

여기에 더해 서구는 9월 중 배달서구 전용 클라이언트 서비스 배포를 연동함으로써 배달대행사까지 원클릭으로 연결되도록 업그레이드한다는 계획이다.

이처럼 운영 시스템이 안정화되면서 배달서구에 참여하는 업체 또한 계속적으로 늘고 있다. 지난 4월 400개에 머물던 가맹점 수가 4개월 만인 8월에는 1,482개로 증가했다.

더불어 지난달 30일 사회적 거리두기가 2.5단계로 격상되면서 배달 주문 등 비대면 소비가 늘어남에 따라 하루 10개 이상의 업체가 사업 참여를 위해 입점을 신청하고 있는 추세다.

실제 현장에서 매출 변화를 몸소 겪는 가맹점주들의 반응 역시 폭발적이다. 배달서구 시행 초기에 입점한 가맹점주는 최근 진행된 인터뷰를 통해 상당한 만족감을 드러냈다.

해당 가맹점주는 “배달서구가 자리를 잡으면서 매출 역시 증가하는 가운데 이번 주에 실시한 쿠폰 이벤트를 통해 매출 상승 효과를 더 톡톡히 누렸다”며 “배달서구가 서구에서 굳건히 자리 잡아 지역경제 선순환의 연결고리 역할을 계속해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덧붙여 “배달서구로 주문을 하면 고객분들도 기본캐시백 10%에 혜택플러스 추가캐시백 5%, 여기에 혜택플러스 매장에서 제공하는 할인(3~7%)까지 한 번에 받을 수 있어 여러모로 이득이니 꼭 사용해달라”고 전했다.

서구 관계자는 “배달서구가 침체된 지역경제에 희망을 불어넣어 주기 위한 전국 첫 공공배달 앱인 만큼 민간배달 앱보다 더 나은 수준의 서비스를 가맹점과 구민에게 지속적으로 제공하겠다”며 “다양한 아이디어를 접목해 사용자를 추가 확보함으로써 서구 소상공인에게 실질적으로 도움을 줄 수 있도록 다방면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