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2-05 19:20 (토)
부산시, ‘부산문화글판 가을편’ 게시
부산시, ‘부산문화글판 가을편’ 게시
  • 최슬기 기자
  • 승인 2020.09.03 15: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9월부터 11월까지 시청사 외벽에 ‘부산문화글판 가을편’ 장미자 씨 창작 작품 게시
부산문화글판 가을편 (장미자 창작)

[데일리그리드=최슬기 기자] 부산시(시장 권한대행 변성완)가 ‘부산문화글판 가을편’ 문안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이번 가을편 문안은 지난 7월 한 달 동안 공모를 거쳤으며, 총 629개의 작품이 접수됐다. 이 중 전문가 심사를 거쳐 장미자 씨의 창작 작품이 최종적으로 선정됐다.

최종 선정된 장미자 씨의 창작 문안은 ‘담장 위 누런 호박 한 덩이 아, 우주가 손 꼭 붙들고 있구나’로 9월부터 오는 11월 말까지 시청사 외벽에 게시된다.

 

당선자 장미자 씨는 “담장에 매달려 있는 누런 호박을 보면서 저 무거운 호박이 어찌 매달려 있는지 신기했고, 호박을 떨어뜨리지 않도록 붙잡아 주는 우주의 무한한 힘과 사랑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와 긴 장마로 지친 우리도 지켜주고 있을 것이라 여긴다. 힘든 시기에 서로에게 먼저 손 내밀어 붙잡아주는 따스한 가을이 됐으면 좋겠다”라며 창작 의도를 전했다.

김민근 부산시 건축주택국장은 “이번 가을편 문안를 통해, 그 어느 때보다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는 시민들이 희망을 잃지 않기를 바라며, 시민 모두가 서로에게 힘이 되어주는 존재임을 잊지 않았으면 한다”라고 전했다.

한편, 부산시는 2010년 겨울편을 시작으로 매 계절 시민들이 공감할 수 있는 글귀를 공모하고 있으며, 최종 선정된 문안을 시 청사 전면 외벽에 게시하고 있다. 이는 전국 광역시 중에서 유일한 것으로, 많은 호응 속에 시민과의 소통을 이어나가고 있다.

부산문화글판 겨울편 문안 공모는 오는 10월에 실시될 예정이다. 문안 내용은 시민에게 사랑과 희망, 훈훈한 정을 느끼게 해 주는 25자 이내의 짧은 글귀면 되고, 본인 창작 작품이나 문학작품 등에서 발췌한 것 모두 가능하다. 부상으로 ▲당선작 1명에게는 30만 원 상당의 문화상품권이 ▲가작 20명에게는 각 3만 원 상당의 문화상품권이 지급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