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30 14:33 (수)
경기도 중소기업 10곳 중 9곳, 포스트 코로나 시대 ‘비대면 화상상담’ 필요
경기도 중소기업 10곳 중 9곳, 포스트 코로나 시대 ‘비대면 화상상담’ 필요
  • 박웅석
  • 승인 2020.08.05 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온라인 화상상담 서비스 관련 설문조사 실시 … 응답기업 88% “기존 비대면 사업, 화상상담 서비스로 전환해야”
디지털무역상담실에서 온라인 화상상담을 실시하고 있다.
디지털무역상담실에서 온라인 화상상담을 실시하고 있다.

[데일리그리드 = 박웅석 기자] 경기도내 중소기업 10곳 중 9곳이 경기도가 추진하는 비대면 ‘온라인 화상 수출상담 서비스’의 필요성에 대해 공감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도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앞두고 올해 해외마케팅 사업의 효율적인 추진을 위해 지난 6월 도내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5일 밝혔다.

이번 설문조사는 코로나19로 인한 중소기업의 피해를 최소화하고, 향후 실제 기업 수요에 맞는 수출 지원사업의 방향을 모색하기 위해 진행됐다.

 

조사결과, 응답기업의 88%가 현재 코로나19로 추진이 어려운 각종 대면 해외마케팅 사업들을 화상상담서비스로 전환할 필요가 있다고 답했다.

특히 응답기업의 84%가 지난 6월 경기도가 구축한 화상상담 시설인 ‘디지털무역상담실’을 이용할 의향이 있다고 응답해 높은 관심을 갖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더욱이 향후 코로나19가 안정돼 해외 입출국이 자유로운 시점에도 온라인 화상상담 서비스를 계속 이용하겠다는 응답이 81%나 됐다. 

실제로 화상상담의 장점에 대해 많은 기업들은 감염병으로부터의 안전성(26%) 외에도 시간절약(32%)이나 경제성(21%), 접근성(19%) 등을 꼽으며 비대면(Untact) 기술의 다양한 가능성을 체감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 밖에도 화상상담에서 중요하게 고려되는 사항으로는 바이어매칭(64%)과 통역(18%)을 많이 꼽은 것으로 확인됐다.

도는 설문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하반기 개최 예정인 수출전시회 사업에 비대면 수출지원 인프라를 활용, 바이어 매칭과 통역 서비스를 강화 지원해 나갈 계획이다. 아울러 온라인 화상상담에 필요한 샘플 배송, e-카탈로그 제작 지원 등도 병행 추진할 방침이다.

류광열 경제실장은 “온라인 화상 상담에 대한 필요성과 향후 이용 의향을 확인한 만큼, 이를 활용해 수출기회를 지속 확대해 나가겠다”며 “앞으로도 온라인을 통한 비대면 마케팅 분야를 지속 발굴해 도내 기업들이 코로나19를 극복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7월부터 도내 중소기업 140개사가 참가하고 있는 ‘2020 G-TRADE GBC 온라인 수출상담회’의 경우, 참여기업의 95%가 디지털무역상담실 이용에 만족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