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05 22:20 (수)
김병숙 서부발전 사장, 평택시'명예시민'으로 선정
김병숙 서부발전 사장, 평택시'명예시민'으로 선정
  • 강성덕 기자
  • 승인 2020.07.27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7일 정장선 평택시장으로부터 명예시민증과 명예시민패 수여받아
다양한 상생협력모델 발굴…시정 발전 기여한 공로 인정
김병숙 서부발전 사장(오른쪽)이 27일 오전 11시 정정선 평택시장으로부터 시정발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명예시민증과 명예시민패를 수여받았다.[사진 서부발전 제공]
김병숙 서부발전 사장(오른쪽)이 27일 오전 11시 정정선 평택시장으로부터 시정발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명예시민증과 명예시민패를 수여받았다.[사진 서부발전 제공]

[데일리그리드] 김병숙 한국서부발전 사장이 평택시 명예시민으로 선정됐다.

서부발전은 27일 오전 11시 김병숙 사장이 평택시로부터 시정발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명예시민증과 명예시민패를 수여받았다고 밝혔다.

정장선 평택시장은 "사회적 가치 실현에 지속적으로 노력한 김 사장을 비롯한 서부발전 임직원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며 “앞으로도 다른 지자체에 모범이 될 수 있는 지역상생 협력모델을 함께 만들어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김 사장은 지난 2018년 태안군에 본사를 둔 서부발전에 사장으로 취임, 평택발전본부가 위치한 평택시와 상생 파트너십 강화 차원에서 일자리 창출과 미세먼지 감축, 취약계층 지원 등 지역현안을 해결하기 위해 다양한 활동을 펼쳤다.

평택발전본부는 특히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한 일자리 창출과 사회공헌 활동을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힘썼다.

지난 3년간 지역내 세차장(2개 지점)과 어묵카페(2개 지점), 소독업장 등에 발달장애인과 자활근로자, 경력단절여성 등이 근무할 수 있도록 사회적 일자리 39개를 창출했다. 또 코로나19에 따른 고통분담을 위해 3000만원 상당의 성금과 방역물품을 평택시에 기부했다.

아울러 평택발전본부에서 운영 중이던 중유 발전기 4기를 청정연료인 LNG로 조기 전환해 발전소에서 발생하는 미세먼지를 기존대비 약 84% 감축했다. 이 감축량은 연간 340만 그루의 나무를 심은 것과 같은 효과가 있다.

이밖에도 서부발전은 올 하반기 축산악취와 수질오염 민원이 제기된 평택시 남양호 주변지역을 대상으로, 사내벤처 제품인 ‘휴믹물질’을 이용한 악취저감 프로젝트를 추진하는 등 지속적인 상생프로그램을 시행할 계획이다.

김 사장은 “50만 평택시의 일원이 돼 자랑스럽고, 그동안 시의 발전을 위해 기울인 다양한 노력과 헌신이 결실을 맺은 것 같아 뿌듯하다”며 “앞으로도 서부발전이 지역사회와 상생하며 동반성장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