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18 19:20 (금)
올해 풍년 농사… ‘초기 병해충 방제’에 달렸다
올해 풍년 농사… ‘초기 병해충 방제’에 달렸다
  • 최슬기 기자
  • 승인 2020.07.27 1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길고 빠른 장마 영향으로 평년보다 병해충 발병률 높아
- 혹명나방·벼멸구·흰등멸구·입도열병 등 초기방제 나서야
벼 병해충 순회 예찰 활동 (사진=부산시)
벼 병해충 순회 예찰 활동 (사진=부산시)

[데일리그리드=최슬기 기자] 부산시 농업기술센터는 지난 21일, 벼 병해충을 예찰한 결과, 올해 병해충 발생이 평년보다 유독 심하고, 일찍부터 피해를 주고 있는 것으로 파악돼 서둘러 방제에 나설 것을 당부했다.

7~8월은 기온과 습도가 모두 높아 벼 병해충이 집중적으로 발생하는 시기다. 이에 농업기술센터는 매년 여름철 순회 예찰을 통해 병해충 발생상황을 분석하고 방제 시기를 예측한다.

순회 예찰 결과는 농업인들에게 휴대전화 문자로 발송하여 적기에 방제를 마칠 수 있도록 돕고 있다. 또한, 농업 관련 행정기관과 농협에도 결과를 통보하여 공동 방제 시기를 결정하는 중요한 자료로 활용하고 있다.
 

 
혹명나방 유충 피해 (사진=부산시)
혹명나방 유충 피해 (사진=부산시)

특히, 올해는 장마가 일찍 시작되면서 중국에서 날아온 혹명나방의 발생률이 89.3%로 전년(7.4%)보다 10배 이상 높은 수준을, 벼멸구와 흰등멸구의 발생률도 37.7%로 높은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더욱이 긴 장마로 인해 습도가 높아 잎도열병 발생률도 30.3%로 예년보다 매우 높은 것으로 조사되면서 초기방제가 늦어지면 피해가 심각할 것으로 예상된다.

김윤선 부산시 농업기술센터소장은 “장마가 한 달간 이어지면서 방제에 어려움이 있으나 비가 잠시 멈춘 시간에라도 방제를 꼭 해야한다”면서 “가급적 병해충 전용 약제를 사용해야 효과가 좋다”라며 방제에 힘써 줄 것을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