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01 22:20 (목)
정신 못차린 부산시, 책임 떠넘기다 성폭력 대응예산 '제로'
정신 못차린 부산시, 책임 떠넘기다 성폭력 대응예산 '제로'
  • 전민 기자
  • 승인 2020.07.26 13: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전민 기자
사진=전민 기자

[데일리그리드=전민 기자]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성추문으로 사퇴하고 변성완 행정부시장이 권한대행직을 수행하고 있지만, 부산시의 성인지 감수성은 현격하게 떨어진다는 비판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부산시가 올 하반기 문화예술계 성폭력 대응예산을 '0원'으로 확정했기 때문이다. 

24일 부산문화예술계 성희롱·성폭력 대응센터와 오거돈성폭력사건공동대책위, 미투운동부산대책위 등 50여개 시민단체는 부산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부산시가 부산문화예술계 성폭력 대응 예산을 전액 삭감한데 대해 비판했다. 

부산시와 성폭력대응센터 등에 따르면 문화예술계 성희롱, 성폭력 피해자를 지원하고자 마련된 대응센터의 올 하반기 추경예산은 ‘0원’으로 확정됐다. 

 

데일리그리드의 취재에 따르면 문화예술계 성희롱 성폭력 대응센터의 예산은 지난해 전액 삭감됐었으나, 시민단체의 계속 된 항의에 올해 예산으로 5000만원이 책정됐다. 

대응센터는 이 예산으로 올 상반기 성폭력 피해자를 지원하는데 썼으나, 당장 하반기에 쓸 돈이 없는 상황이 됐다. 시의 예산 지원 없이는 자체적 운영이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이처럼 부산시의 예산 지원이 무산된데에는 부산시 각 부서와 부산시의회가 서로 책임을 떠넘기다 추경이 무산됐다는 주장도 나온다.

사단법인 부산성폭력상담소의 한 관계자는 "추경 무산의 이유가 굉장히 실망스러웠다. 시의회에서는 시청 탓을 하고, 시청에서는 각 부서에서 책임을 떠넘기고 있었다. 문화체육국은 여성국 소관이라고, 여성국에서는 문화체육국 소관이라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들은 기자회견을 통해 부산시가 성폭력 문제 해결에 대한 의지와 이를 해결할 능력도 없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비난의 수위를 높였다. 또, 대응센터 예산을 즉각적으로 편성할 것과 떠넘기기로 일관한 책임자를 엄중 징계할 것을 부산시에 요구했다.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이들을 만나주지도 않다. 변 대행의 명목상 핑계는 폭우 피해 현장지도였으나, 부산시의 성추문 사태에 대한 해결의지가 있었다면 충분히 면담을 할 수도 있었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