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투신장, 혼세 등으로 얻을 수 있는 강력한 보상
최근 국내 게임 시장은 모바일 게임과 온라인 게임으로 양분된 상태다. 그러나 온라인이든 모바일이든 게임 시장에서 MMORPG 장르의 인기는 가장 뜨겁다. 타 장르에 비해 콘텐츠가 방대하고 깊기 때문에, 오랜 시간 플레이 할 수 있다는 점에서 사용자들의 호응을 얻고 있다. 많은 개발사와 퍼블리셔들이 끊임없이 MMORPG에 도전하는 이유도 바로 여기 있을 것이다.

최근 MMORPG를 표방하는 모바일 신작들이 쏟아지고 있지만, 대부분은 MORPG, TCG, RPG, 액션 RPG 등 여러 가지 요소가 섞인 영웅 모으기 게임이다.

이러한 가운데 정통 MMORPG의 콘텐츠를 잘 녹인 모바일 게임을 소개해 본다. 인크로스의게임 브랜드 디앱스게임즈의 ‘허니쟁 for Kakao(이하 ‘허니쟁’)’는 풀 3D 파노라마 그래픽을 자랑하며, 대규모 국가, 서버간 대규모 PVP(사용자 간 대결)가 가능한 게임이다.

▲ 일일, 국가, 문파, 복지 퀘스트 등 다양한 솔로 플레이 제공
허니쟁은 세계를 멸망시킬 구미호의 혼백을 처치하기 위해 삼국의 국민이 대립하며 경쟁한다는 세계관을 배경으로 한다. 유저들은 플레이 성향에 따라 전사, 법사, 자객, 사제 4가지 직업을 선택하고, 3개의 국가에 소속되어 끊임없는 PVP를 경험할 수 있다. 게임 속에서 펼쳐지는 전쟁이 꿀맛나게 재미있다는 의미에서 ‘허니쟁’이라는 제목이 붙었다.

허니쟁의 핵심 콘텐츠는 영지전, 국가전, 서버전이다. 사용자들은 각 국가별로 수많은 영지를 점령하기 위해 전쟁을 벌이는 한편, 국왕이 되어 타 국가와의 전쟁을 하고 그 결과에 따라 삼국을 대표하는 천하황제가 될 수도 있다. 삼국을 대표하는 천하황제는 자원을 확보하기 위해 타 서버에 전쟁을 선포하고 서버전을 진행할 수 있다. 결국, 허니쟁을 플레이하는 모든 사용자가 일반 필드에서 전쟁을 경험할 수 있는 것이다.

▲ 허니쟁 캐릭터 이미지
천하황제가 되면 국민의 목소리에 따라 채팅 금지, 감옥 수감 등의 기능을 사용할 수 있고, 국가 관직에 자신을 따르는 사용자를 배치하여 입지를 굳힐 수도 있다. 천하황제가 되기 위해서는 황제의 인품을 갖추는 것도 중요하지만 아이템 강화, 보석 세공, 단련, 탈것 관리 등을 통해 캐릭터의 전투력을 높이는 데도 많은 노력을 쏟아야 한다.

전투력에 많은 노력을 쏟기 어려운 사용자라면, 게임 내에서 여러 가지 의상과 무기, 탈것을 모으는 재미를 느껴 보기를 권장한다.

나의 강함이 곧 친구와 국민의 강함이 되고, 더 나아가 국가와 서버의 부국강병으로 이어지는 색다른 경험을 하고 싶다면, ‘허니쟁 for Kakao’를 즐겨보는 것은 어떨까.

장영신 기자
저작권자 © 데일리그리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